컨텐츠 바로가기

‘돈나무 언니’ 매입 힘입어 로빈후드 주가 50% 이상 급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70.39달러에 거래 마감

세계일보

사진=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주 초라하게 뉴욕증시에 데뷔했던 미국 온라인 증권사 로빈후드 주가가 50% 이상 오르며 급등했다. 한국 투자자 사이에서 ‘돈나무 언니’라고 불리는 캐시 우드가 로빈후드 주식 매입에 뛰어들고, ‘개미’(개인투자자)들이 관심을 보이며 주가를 끌어 올렸다.

4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로빈후드는 전장보다 50.4% 오른 70.3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로빈후드는 장중 한때 85달러까지 찍는 등 과도한 가격 변동성을 보인 탓에 이날 여러 차례 거래가 정지됐다고 CNBC방송 등 미 언론이 전했다.

전날 20% 이상 급등에 이어 이틀 연속 치솟은 로빈후드 주가는 첫 거래일인 지난달 29일 종가(34.82달러)의 2배에 가까워졌다.

나스닥 상장 당시 희망범위 최하단인 38달러의 공모가를 받은 것도 모자라 첫날부터 8% 이상 하락하며 체면을 구겼던 로빈후드의 반전 배경에는 유명 투자자의 지원 사격과 개미들의 집단 매수가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CNBC에 따르면 한국에서 ‘돈나무 언니’라는 별명으로 알려진 아크인베스트 최고경영자(CEO) 캐시 우드가 전날 ARK 핀테크 혁신 상장지수펀드(ETF)를 통해 로빈후드 주식 8만9622주(420만달러 상당)를 매입했다.

우드가 지난주부터 사들인 로빈후드 주식은 300만주가 넘는다.

세계일보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의 입회장에서 트레이더들이 업무에 임하고 있다. 뉴욕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드가 운용하는 최소 2개의 다른 ETF도 로빈후드 주식을 보유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이런 ‘스타 투자자’의 적극적인 관심은 로빈후드와 같은 성장주에 특히 큰 혜택을 준다고 CNBC가 지적했다.

개미들도 적극 매수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온라인 게시판 레딧의 주식 채팅방 '월스트리트베츠'에는 로빈후드가 700회 이상 언급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이날 뉴욕증시는 전반적으로 부진을 면하지 못했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323.73포인트(0.92%) 떨어진 34,792.67에,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20.49포인트(0.46%) 떨어진 4,402.66에 각각 장을 마감했다.

로빈후드가 속한 나스닥 지수만이 19.24포인트(0.13%) 오른 14,780.53으로 소폭 상승했다.

미 자동차회사 제너럴모터스(GM)의 실적 부진과 고용정보업체 오토매틱데이터프로세싱(ADP)이 집계한 7월 민간 부문 고용이 전망치의 절반 수준인 33만건 증가에 그쳤다는 발표가 투자 심리를 악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이희경 기자 hjhk3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