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송혜교 SNS 피드 1개=5억4000만원?…놀라운 광고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TMI 뉴스' 4일 방송

뉴스1

Mnet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송혜교의 놀라운 광고료가 공개됐다.

지난 4일 방송된 Mnet 'TMI 뉴스'에서는 송혜교가 광고 모델료 비싼 스타 12위에 올랐다.

'TMI 뉴스'는 송혜교가 작품 주연만 맡았다 하면 시청률과 화제성은 물론 연기상까지 휩쓴다고 했다. 그는 한국뿐만 아니라 아시아 지역에서도 원조 한류스타로 사랑을 받고 있는 스타로, 25년 동안 단 한 해도 광고를 쉬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한 화장픔 브랜드와는 2001년부터 21년째 인연을 이어오고 있었다.

방송에 따르면 한 편당 광고 개런티(출연료)는 2019년 기준 약 9억원이었다. 올해 진행 중인 광고 4개의 광고료는 약 36억원이었다. 광고 효과는 36억원 이상으로, 그의 광고 파급력은 시청률 못지않았다.

무엇보다 그의 광고 파급력은 매체를 가리지 않는다고 했다. 한 세계적 패션지에 따르면 그가 올해 초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한 브랜드사 게시물 한 개의 가치가 무려 47만7900달러에 달한다고 한다. 이 금액은 한화로 5억4000만원이다.

이를 들은 전현무는 "잠결에 하나 올리면 5억짜리 광고가 되는 거네"라며 놀라워했다.
aluemchang@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