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레드카드 불사하며 ‘전략적 항의’ 김연경, 경기 끝난 뒤 심판 찾아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김연경이 4일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 경기장에서 열린 여자배구 8강전 터키와의 대결에서 공격을 성공 시킨 후 기뻐하고 있다. 2021.08.04 도쿄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0 도쿄올림픽에서 터키를 꺾고 9년 만에 준결승에 진출한 여자 배구 국가대표팀의 주장 김연경이 경기 중 불리한 판정으로 신경전을 벌였던 심판을 찾아가 화해의 제스처를 건넸다.

4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배구 여자부 8강전 터키와의 경기가 끝난 뒤 인터뷰에 나선 김연경은 목소리가 쉬어 쩍쩍 갈라진 상태였다. 경기 내내 큰소리로 후배들을 독려하고 심판의 불리한 판정에 강경하게 어필한 터였다.

경기 초반부터 하미드 알루시 주심은 한국 대표팀이 불리하게 느낄 법한 판정을 내렸다.

특히 이날 경기 승부처였던 3세트 24-23로 아슬아슬하게 앞서가던 중 양효진의 공격이 네트에 걸렸을 당시 알루시 주심은 ‘포히트 범실’(한쪽 진영에서 공을 4번 터치한 범실)을 선언했다.

이에 김연경은 격분해 네트를 흔들며 항의했고, 알루시 주심은 옐로카드를 들어 주의를 줬다.
서울신문

김연경이 4일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 경기장에서 열린 여자배구 8강전 터키와의 대결에서 심판 판정에 항의하다 레드카드를 받고 있다.2021.08.04 도쿄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뒤 김연경은 “1세트부터 심판 판정이 마음에 들지 않았다. 상대가 항의하며 보상판정을 하더라”며 “항의가 통하는 심판이라고 생각했다. 또한, (터키가 추격한 상황이어서) 한 번쯤 경기를 끊어가는 것도 괜찮겠다고 판단했다”고 언뜻 과격하게 보였던 항의가 전략적인 행동이었음을 밝혔다.

김연경의 전략이 통했을까. 한국은 3세트 듀스 상황에서 불리한 판정을 받았음에도 극적으로 승리해 세트 스코어를 따올 수 있었다.

김연경의 항의는 얼마 지나지 않아 4세트에서 또 나왔다. 2-5로 뒤지던 중 터키 측의 ‘더블 콘택트’를 주장하고 나선 것이다.

알루시 심판은 두 번째 격한 항의를 하는 김연경에게 이번엔 레드카드를 꺼내 들었다. 배구에서 레드카드를 받으면 상대 팀에 1점을 준다.

김연경은 “레드카드는 예상하지 못했다”고 털어놨지만 “결과적으로 좋게 마무리됐다”고 말했다.

한국은 4세트를 내줬지만 5세트를 극적으로 따내며 4강에 진출했다.

이렇게 끝나는 듯했지만 김연경의 노련한 행보는 그치지 않았다.

경기가 끝나고 몸을 추스르며 늦게까지 경기장에 머무르던 김연경은 경기 운영진석으로 다가갔다.

그곳엔 김연경에게 레드카드를 줬던 알루시 심판이 있었다.
서울신문

‘배구 여제’ 김연경이 4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터키와의 8강전에서 공격에 성공한 뒤 포효하고 있다.도쿄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연경은 알루시 심판을 만나 악수를 건네더니 네트를 가리키며 경기 중 상황에 대해 재차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불편한 감정이나 불만은 전혀 드러내지 않았다. 알루시 심판 역시 김연경의 설명을 경청했다.

그리고 이내 김연경은 다시 한번 하이파이브 하듯 힘차게 악수를 건네면서 대화를 이어갔고, 결국 웃으며 대화를 마무리했다. 떠나면서 알루시 심판의 어깨를 친근하게 두드리며 화기애애한 표정으로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경기 중 불리하다고 느낀 판정에 항의하다 레드카드까지 받아 감정이 상했을 법도 했지만, 김연경은 경기가 끝난 뒤에도 혹시 남아 있을지 모를 서로 간의 오해를 매듭지으려 한 것이다.

남은 경기 중 알루시 심판을 다시 만날 가능성은 물론 올림픽 배구 심판진 모두에게 행여나 한국 대표팀이 밉보일 수 있는 여지를 고려했을지도 모른다.

국제배구연맹(FIVB)도 김연경에 환호했다. FIVB는 이날 공식 인스타그램에 김연경의 독사진과 함께 “우리는 말하고 또 말해왔다. 한국의 김연경은 10억명 중 1명 나올까 말까 한 선수”라고 적었다.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은 오는 6일 세계 랭킹 3위의 강호 브라질을 상대로 결승을 향한 일전을 벌인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