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완 "♥이보미, 보자마자 결혼할 것 같다 느껴→日에서 인기 많아" (세리머니)[전일야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박예진 인턴기자) '세리머니 클럽' 이완이 아내 이보미와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4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세리머니 클럽'에서는 조현재와 이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세리머니 클럽' 멤버들은 아쉬움을 달래기 위한 디너파티를 즐기며 미션 실패를 돌아봤다.

조현재는 "제가 오늘 잘했으면…"이라며 아쉬워했고 박세리는 "그래. 너무 속상했어"라며 농담을 던졌다. 조현재는 "너무 속상해서 잠이 안 올 것 같다"라며 실패에 좌절했다. 이에 박세리는 "너무 어려운 순간이었다. 하필 마지막 홀에 마지막 찬스였다. 선수들도 그런 압박감이 드는데 모든 게 다 집중되는 상황에서 얼마나 부담이었겠냐"라며 조현재를 위로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박세리는 이완의 실력을 칭찬했다. 박세리는 "우리가 너무 못했는데 혼자 너무 잘했다. 미션 성공 못 할 때마다 너무 속상했다. 내가 도움이 안 되니까 더 짜증 나더라"라며 슬퍼했다. 양세찬과 김종국은 "회장님이 있으니까 돌아가는 거다"라고 위로했다.

한편 이완은 박세리에게 라면을 건네는 등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박세리는 다정하다고 감탄하며 "다정한 남자 소개시켜 줘라"라고 부탁했다. 평소와 다른 박세리의 모습에 김종국은 놀라워하며 "골프 남편분들이 세리 회장님한테 '이런 남자를 만나라' 조언해 줘라"라고 부탁했다.

이완은 "귀여우면서 카리스마 있는 남자가 어울릴 것 같다"라고 추천했고 조현재는 "공통점이 있는 분을 만나는 게 좋을 것 같다"라며 "연예인이랑 골퍼가 잘 맞는다고 생각한다. 겉으론 화려해 보이는데 알고 보면 연예인도 고충도 많고 외로움도 많다. 골프도 똑같더라. 연예인 추천드린다"라고 설명했다.

그런가 하면 두 사람은 아내와의 만남을 고백했다. 조현재는 "아는 분하고 골프를 치다가 구멍이 났다. 아는 분이 동생을 억지로 데려온 게 와이프다. 자꾸 그 친구 생각이 나더라. 자석 같은 느낌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 마음이 진짜인지 들여다봤는데 진짜더라. 2주가 지나도 계속 생각나더라. 그래서 제가 골프 배울 수 없냐고 연락을 드렸다"라고 회상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이완은 "아는 신부님이 한번 만나게 해주고 싶다고 해서 어머니가 주선을 했다. 보자마자 '이 여자랑 결혼할 것 같다' 생각이 강하게 들었다. 그 느낌 때문에 제가 더 노력을 했다. 그렇게 지내다가 이어졌다"라고 떠올렸다.

양세찬은 "아내분이 그 자리에 이완 회원이 나오는 걸 알고 있었던 거냐"라고 물었고 이완은 "장모님이 부담 안 주시려고 '김태희 씨 볼래?'해서 같이 왔다더라"라며 자연스럽게 만났다고 설명했다.

조현재는 "와이프가 첫 만남에 저를 보고 결혼할 것 같은 후광을 느꼈다고 하더라"라며 그게 신기하다고 밝혔다. 이에 양세찬은 이완에게도 "아내분도 그렇게 느꼈다고 그러냐"라고 물었고 이완은 "그런 거 전혀 없고 오늘 한 번 보고 말 사람인 줄 알았다고 하더라"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완은 아내 이보미의 일본 내 인기를 설명했다. 그는 "누나가 일본에 가서 택시를 탔는데 한국 사람이냐고 물어봤다더라. '한국 사람은 원래 다 이쁘냐. 그런데 나는 한국 사람 중에 이보미 프로를 좋아한다'라고 했다더라"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프러포즈 방식에 대해 묻자 이완은 "편지랑 그동안 지금까지 연애했을 때 사진들, 가족들 지인들 인터뷰를 다 따서 신혼집에 프로젝터 설치해서 영상 보여주고 반지를 줬다"라고 회상했다. 이에 '세리머니 클럽' 멤버들은 "전형적인 드라마 방식이다"라며 감탄했다.

그런가 하면 조현재는 연애 3년 차 당시 아내 박민정이 "이렇게 만날 거면 갈 길 가자"라고 해 충격을 받았다고. 조현재는 "아내가 '이렇게 서로 좋은데 아이도 낳고 행복하게 결혼해서 살면 좋지 않냐. 아니면 헤어지자'라고 하더라. 저도 고민하던 차에 헤어질 수 없다고 생각해서 평범하게 반지랑 꽃다발 주면서 결혼해달라고 했다"라고 고백했다.

사진=JTBC 방송화면

박예진 기자 aynenji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