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눈물 쏟아낸 터키 선수들 "한국배구, 준결승 오를 자격 있다" [도쿄 올림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8강전서 한국에 2-3으로 패한 뒤 코트에 주저앉아 눈물

김연경 옛 동료 에르뎀 "압박감에 무너져···韓 축하한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터키는 약체로 꼽히는 한국에게 일격을 당하리라고는 상상도 못했을 것이다. 유력한 메달 후보로 꼽히던 터키는 4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배구 여자부 8강전 한국과 경기에서 풀세트 접전 끝에 2-3으로 패한 뒤 너나 할 것 없이 모두 코트에 주저앉아 눈물을 펑펑 흘렸다. 터키 선수들은 한국 선수들의 탄탄한 전력에 매우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일부 선수들은 5세트 경기 중에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멘털이 크게 흔들린 터키 선수들은 그렇게 짐을 쌌다.

한국 대표팀의 에이스 김연경(33·중국 상하이)과 터키 페네르바체에서 오랜 기간 한솥밥을 먹었던 터키 대표팀 주장 에다 에르뎀(34)도 감정을 주체하지 못했다. 그는 경기 후 터키 매체와 인터뷰에서 "지금 내 감정은 어떤 말로도 표현할 수 없다"며 "응원해주셨던 모든 분께 정말 죄송하다. 엄청난 압박이 우리 팀을 무너뜨렸다"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 대표팀은 준결승에 오를 만한 자격이 된다"며 "준결승에 오른 것을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밝혔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은 이날 경기 전까지 터키와 9차례 만나 2승 7패로 열세를 보였다. 6월 20일 이탈리아에서 열린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터키전에서도 세트 스코어 1-3으로 완패했다. 그러나 한국은 가장 중요한 순간에 정신력 싸움에서 터키를 압도하며 올림픽 준결승 티켓을 거머쥐었다. 터키에서 오랜 기간 선수 생활을 한 김연경은 옛 팀 동료들을 상대로 28점을 퍼부으며 승리를 이끌었다.

박신원 인턴기자 shin01@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