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외제차는 벤츠 아니면 BMW?…국내 수입차 시장 점유율 '과반' 이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강준 기자]
머니투데이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독일 메르세데스-벤츠가 2030년까지 완전 전기차 기업으로 전환을 추진한다. 독일 자동차제조업체 다임러는 2030년 말까지 메르세데스-벤츠의 모든 차종이 전기를 사용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는 글로벌 파트너사들과 함께 8개의 배터리 공장도 구축할 계획이다. 사진은 23일 오후 서울시내 주차장에 설치되어 있는 메르세데스-벤츠 전기차 충전소의 모습. 2021.07.23. jhope@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입차 시장서 벤츠·BMW 쏠림 현상이 극심해지고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BMW, 아우디를 이르는 독3사의 위상도 예전만 못하다. 벤츠, BMW의 성장세는 꾸준하지만 3위 아우디가 이들에 비해 크게 뒤처지고 있는 모양새다.

4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올해 7월 수입차 등록대수는 전년 동월 대비 23.3% 증가한 2만4389대로 집계됐다. 1~7월 누적대수 17만2146대는 전년 동기 대비 16.3% 증가했다.

7월 1위 브랜드는 여전히 벤츠였다. 7083대를 판매해 전년 동월 대비 35.8%가 증가했다. 2위는 BMW로 지난해 대비 57.8% 증가한 6022대를 판매했다.

다만 BMW의 추격이 만만치 않다. 올해 초부터 벤츠의 국내 시장 점유율과을 계속 추격하는 모양새다. 1~7월 누적 판매량을 보면 메르세데스-벤츠는 전년 대비 18.4% 증가한 4만9253대를 판매했지만 BMW는 44.6%가 증가한 4만2283대를 팔았다. 이미 두 브랜드의 점유율만 합쳐도 50%를 훌쩍 넘는다.

7월 판매 3위는 아우디가 기록했지만 독3사 중 성장세가 가장 낮았다. 2632대를 판매해 전년 대비 12%가 올랐다. 1~7월 누적 판매량은 전체 수입차 성장세에 크게 못 미치는 8.1%였다.

머니투데이



벤틀리·람보르기니·롤스로이스 수십대씩 팔려나가는 韓…벤츠 S클래스도 '1년' 기다려야 받을 수 있어

머니투데이

워렌클락 벤틀리모터스 브랜드 매니저가 10일 오전 서울 강남구 벤틀리 전시장에서 창립 100주년을 맞아 아시아 시장 중 한국 최초 출시하는 신형 컨티넨탈 GT V8 및 컨티넨탈 GT V8 컨버터블 모델을 선보이고 있다. 컨티넨탈 GT V8 및 컨티넨탈 GT V8 컨버터블은 오는 8월부터 계약을 개시할 예정이며 2020년 초 국내에서 고객 인도를 시작할 예정이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수입차 시장에서 가장 특이한 점은 벤틀리·람보르기니·롤스로이스 등 차값 1억원을 우습게 넘기는 럭셔리 브랜드들이 많이 팔리기 시작했다는 점이다. 벤틀리는 지난달 47대가 팔렸는데 전년 동월 대비 17.5%, 람보르기니는 34대로 41.7%, 롤스로이스는 20대로 66.7%가 증가했다.

1~7월 누적으로도 벤틀리는 255대로 42.5%, 람보르기니는 214대로 33.8%, 롤스로이스는 144대로 61.8%가 증가했다. 한 달에 한 대만 팔려도 '대박' 실적이라고 불리는 브랜드들이 매월 수십대씩 판매하는 것이다.

일본차 브랜드도 '노노재팬(일본 불매 운동)' 여파를 완전히 떨쳐냈다. 렉서스·토요타·혼다 3사 모두 판매량이 상승했다. 렉서스는 7월에 전년 동월 대비 37.1% 상승한 1027대를 판매했다. 토요타는 691대로 32.9%, 혼다는 327대로 무려 153.5%가 올랐다. 1~7월 누적 판매량으로도 렉서스는 35.6%, 토요타 17.6%, 혼다 27.3%가 증가했다.

트림별 판매량 1~10위도 벤츠와 BMW가 대부분을 차지했다. 1위는 벤츠 E250, 2위는 벤츠 E 220 4MATIC이 차지했다. 3위는 오히려 독3사가 아닌 렉서스의 ES300h가 차지했다. 친환경차 바람을 타고 하이브리드 차로 유명한 렉서스가 좋은 실적을 냈다.

가장 싼 모델이 1억원을 훌쩍 넘기는 벤츠 S클래스도 상위권을 차지했다. S 580 4MATIC이 620대로 5위, S 500 4MATIC이 469대로 8위를 차지했다.

S클래스 중 더 뉴 S 350 d(1억4060만원, 개별소비세 3.5% 기준)이 제일 저렴한 트림이며 가장 비싼 트림인 더 뉴 S 580 4MATIC는 무려 2억1860만원이다. 이같은 가격에도 인기에 비해 공급이 턱없이 부족해 계약 후 1년 가까이 기다려야 차를 받을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미 한국은 미국, 중국 다음으로 S클래스가 가장 많이 팔리는 나라가 되며 럭셔리 세단의 '큰 손'으로 부상했다. S클래스는 고향인 독일보다 한국에서 더 많은 사랑을 받는 차량이 됐고, 국내 메르세데스 벤츠 공식 출범 이후 지금까지 7만여대 이상 판매됐다.


수입차 인기 '친환경화' 지속…디젤차↓하이브리드·PHEV↑

머니투데이

렉서스가 28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대화동 킨텍스에서 열린 '2019 서울모터쇼 미디어 데이'에서 신형 UX를 공개하고 있다. '2019 서울모터쇼'는 오는 29일 개막해 4월 7일까지 열린다.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디젤을 기피하고 친환경차를 선호하는 현상도 여전했다. 디젤 비중은 급감했고 가솔린 엔진은 현상유지에 그쳤다. 하이브리드·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는 급상승했다.

디젤은 올 7월 전년 동기 대비 44.6%가 감소한 3102대가 판매됐다. 가솔린은 19.5%로 소폭 상승한 1만2142대가 팔렸다. 국내서도 디젤차에 대한 규제가 점차 늘자 가솔린 모델을 좀 더 선호하기 시작하는 모습이다.

하이브리드는 7242대가 판매돼 같은 기간 165.4%가 올랐다. PHEV는 1409대로 118.1%가 상승했다. 전기차(테슬라 제외)는 494대로 22.8%가 줄었지만, 이는 전기차 선두주자인 테슬라가 통계에서 제외됐기 때문이다.

수입차도 차량용 반도체 공급난을 피하지 못했다. 지난해에 비해선 7월 전체 판매량은 늘었지만 전월에 비해서는 6.9%가 줄었다. 임한규 KAIDA 부회장은 "7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은 반도체 수급 난에 따른 공급부족, 일부 차종의 일시적 출고지연과 물량부족 등으로 전월 대비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이강준 기자 Gjlee1013@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