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엉뚱한 여성 ‘김용건 연하 여성’으로 몰려 신상털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찰 “이름 다르고 金 피소와 무관”

동아일보

배우 김용건 씨. 뉴시스


배우 김용건 씨(75)가 최근 39세 연하 여성으로부터 낙태 강요미수 혐의로 고소를 당한 뒤 이 사안과 무관한 여성이 고소인으로 지목돼 얼굴 사진 등 신상 정보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통해 유포되고 있다.

김 씨가 13년간 교제한 여성 A 씨(36)로부터 피소됐다는 소식이 알려진 2일 카카오톡 등 일부 SNS 단체 대화방에는 B 씨의 얼굴 사진과 함께 이름, 직업 등 신상정보가 담긴 허위 내용이 ‘지라시’ 형태로 확산되기 시작했다. 이 허위 정보에는 B 씨를 두고 “김 씨의 여자친구다”, “김 씨의 아들인 배우 하정우의 새엄마가 될 사람이다”라고 지목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하지만 경찰에 따르면 B 씨는 A 씨와 이름이 다르고, 김 씨 피소 사건과 전혀 관련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B 씨는 3일 자신의 SNS에 “나에 대한 허위사실이 유포되고 있다. 전부 고소할 테니 제보를 해달라”는 내용의 게시물을 올렸다. 승재현 한국형사정책연구원 박사는 “최초 유포자는 물론이고 중간 유포자도 엄연히 처벌 대상”이라며 “해당 내용이 사실이라고 생각했다고 하더라도 타인을 비방하는 취지의 허위사실을 단 한 번이라도 퍼 나를 경우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받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조응형 기자 yesbro@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