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코로나 충격...호프집 3천6백곳↓· 노래방 1천5백곳↓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집합금지·영업제한 조치…호프집·주점 큰 타격

호프 전문점 3천 636곳 1년 새 문 닫아(-11.6%)

'노래방'도 1천 554곳(-5.2%) 줄어

통신판매업, 1년 전보다 10만 3천 곳↑(34.8%)

[앵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 두기 영향으로 전국 호프집과 노래방이 1년 새 수천 곳 넘게 문을 닫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반면, 카페와 편의점 창업은 여전히 늘었습니다.

보도에 오인석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한 정부의 집합금지와 영업제한 조치로 전국의 호프집과 간이주점이 직격탄을 맞았습니다.

국세청이 공개한 '100대 생활업종' 월별 통계에 따르면, 올해 5월 말 전국의 호프 전문점 등록업체는 1년 전보다 3천 636곳이 감소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