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석열 검찰총장

윤석열 '쩍벌 논란'에 "허벅지 살 많아서…지하철 탈 때는 오므려"

댓글 2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尹 "논란 될 줄 전혀 몰랐다"

반려견 사진 올리며 셀프 디스도

아시아경제

지난달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치맥회동' 당시의 모습, 윤 전 총장이 공개한 반려견 /사진=연합뉴스,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나예은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최근 벌어진 '쩍벌 논란'에 대해 "허벅지 살이 많은 사람은 다리를 붙이고 있기 불편하다"고 해명했다.

윤 전 총장은 4일 부산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양다리를 벌리는 습관에 대해 "(쩍벌 습관이) 논란이 될 줄 알았다면 했겠나, 전혀 생각하지 못했다"라며 "젊은 층에서 그런 것에 대해 대중교통 예절이 부족하단 지적이 제기됐다. 충분히 그런 비판을 할 수 있겠다 싶었다. 하지만 당연히 지하철 탈 때는 오므린다"고 말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연일 언론에 쩍벌자세로 사진이 찍혀 구설에 올랐다. 지난달 25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의 치맥 회동에서도 다리를 벌린 자세로 맥주잔을 기울이는 모습을 보였다. 또 지난달 20일 대구 서문시장상인회 사무실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도 쩍벌 자세를 취했다.

'쩍벌'이 논란이 되자 4일 윤 전 총장은 자신의 반려견 인스타그램인 '토리스타그램'에 강아지 마리가 양 뒷다리를 활짝 벌린 채 배를 깔고 엎드린 사진을 올리며 "쩍벌 마리. 마리는 180도까지 가능해요"라며 "아빠 유전"이라고 게시한 바 있다.

아시아경제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 당사를 방문, 대외협력위원장인 권영세 의원에게 입당원서를 제출한 뒤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윤 전 총장은 '주 120시간 노동', '부정식품을 선택할 자유', '건강한 페미니즘' 등 논란이 된 발언에 대해 "아무리 정치판이라도 악의적이라고 봐야 되지 않겠나"라며 "논란이 된 발언 전체 영상을 본 사람은 이해가 된다고 이야기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인이면 이런 식의 어법은 조금 곤란하지 않냐'고 지적하면 감사하게 받아들이고 정치 선배들의 좋은 가르침이라 생각하겠는데 왜곡해서 전체 문맥 취지와는 다른 방식으로 (해석) 하는 것은 국민을 거짓 선동하고 기만하는 것이다"라고 불편함을 표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 국민들이 굉장히 똑똑하고 우수하시다"라며 "전체적인 취지를 잘 이해하시고 판단할 거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진태 전 의원이 당 대선후보 검증단장을 맡을 가능성이 높은 것에 대해서는 "아마 과거 인사청문회 할 때 (저에 대한 공격을) 많이 하신 것 때문에 일부에서 문제를 제기하는 것 같다"며 "이제 같은 당원인데 그렇게까지 하겠나, 중립적으로 (검증을) 잘 하실 것 같다"고 밝혔다.

이준석 당 대표의 '경선 버스' 탑승 압박이 입당 결정에 영향을 미쳤나고 묻자 "내가 압박을 한다고 (따를) 사람도 아니다"라며 "기왕에 입당할 거면 8월보다는 7월에 가는 게 낫겠다 생각했다"고 전했다.

이 대표가 지방 일정으로 당을 비운 사이 입당한 것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서는 "서로 입당에 관한 공감대를 가진 상황이었다"라며 "(논란은) 그런 말 하기 좋아하는 분들이 막 만들어서 하는 거 아니겠나"고 말했다.

나예은 인턴기자 nye870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