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넥스트 테슬라? 메타버스株 스치기만 해도 오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정인지 기자] [편집자주] 메타버스가 국내 증시를 뒤흔들고 있다. '메타버스'라는 글자만 붙으면 투자자들이 몰린다. 델타 변이 확산 등으로 시장이 숨고르기에 들어간 가운데 메타버스 관련주의 급등세가 연일 이어지고 있다. 유통시장 뿐 아니라 IPO(기업공개) 시장에서도 마찬가지다. 시장에서는 단기간 급등세가 이어진 만큼 거품이 꺼질 가능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증시에 부는 메타버스 열풍④]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메타버스 열풍이 거세다. 미국에서는 코로나19(COVID-19) 백신 보급으로 리오프닝(경제 재개) 기대감이 커지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오히려 코로나19가 빠르게 재확산되면서 집콕 수혜주가 다시 인기다. 특히 전기차, 바이오 등 지난해 증시를 이끌었던 성장주들이 주춤하면서 메타버스가 새로운 성장 테마로 주목 받고 있다.

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 6월 한달간 국내 투자자들이 가장 많이 매수한 해외주식은 메타버스 대표 기업인 로블록스(8153만달러)였다. 올 상반기 내내 순매수 1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던 테슬라를 밀어냈다. 1~7월 누적 기준으로 보면 여전히 테슬라가 부동의 1위(16억8786만달러 순매수)지만 유니티 소프트웨어(이하 유니티)가 6위(3억2533만달러), 로블록스가 10위(2억5400만달러)로 메타버스 기업들이 급부상했다.

메타버스 주식 찾기는 국내 시장도 마찬가지다. 지난달 말 상장된 AR(증강현실) 플랫폼 기업 맥스트는 역대 세번째로 '따상상상(공모가 두배에서 시초가 형성된 후 사흘 연속 상한가)'에 성공했다.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AR 개발 플랫폼인 AR SDK를 갖고 있다. 현재 글로벌 1만개 이상의 개발사에서 사용 중이다. 이를 이용한 앱은 6900개 이상이다.

지난 3월에 상장한 자이언트스텝은 지난달 주가가 장중 11만3100원까지 뛰면서 공모가 1만1000원 대비 10배가 폭등하기도 했다. 자이언트스텝은 자이언트스텝은 VFX(시각효과)와 크리에이티브 테크 전문 기업이다. 자이언트스텝은 이를 활용해 지난해 SM엔터테인먼트의 유료 XR(확장현실) 라이브 콘서트인 '비욘드 라이브'를 진행한 바 있다.

VR(가상현실)·AR(증강현실)·MR(혼합현실) 관련 콘텐츠를 제작하는 위지윅스튜디오와 VFX 기술을 가진 덱스터도 지난달 주가가 두 배 가까이 뛰었다. 메타버스에 투자한다는 사실만으로도 주가가 움직이기도 한다. NPC는 자회사 엔코어벤처스가 맥스트 지분 0.3%을 보유하고 있다는 소식에, 핀테크 전문업체 핑거는 최근 메타버스 스타트업인 핏펀즈에 10억원을 투자했다는 소식에 주가가 상승했다.

반면 정확한 기업 분석 없이 묻지마 투자가 이어지면서 시장이 과열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자이언트스텝은 최근 10거래일간 주가가 23%가 하락했고 위지윅스튜디오, 덱스터도 7월 고점 대비 15~25%가 떨어졌다.

회사가 나서서 메타버스 관련 사업 모델이 없다고 밝혀 주가가 급락하기도 한다. 인공지능 솔루션 영상인식 기업인 알체라는 메타버스 테마주로 인식되면서 지난 7월 한달간 주가가 약 2배가 올랐다. 알체라는 네이버Z가 개발한 3D 가상현실 플랫폼 '제페토 월드'에 전신 인식 기술을 제공하고 있다. 그러나 회사 측이 "메타버스와 관련된 직접 사업 모델은 없다"고 공지문을 띄우자 주가가 하루에 25%가 폭락하는 등 롤러코스터를 탔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메타버스는 이제 초기 시장으로 옥석 가리기와 분산 투자가 필요하다고 조언한다. 한 증권업계 관계자는 "우리나라가 IT 강국이다보니 기술 투자에 친숙하기도 하고 대기업들이 메타버스에 뛰어들면서 구조적 성장이 기대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메타버스는 아직까지 명확하게 정의되기 힘든 산업이고 다양한 IT 부문과 연관이 있다보니 긴 호흡으로 투자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인지 기자 inje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