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與 2차 TV토론도 '명낙대전'...음주운전·부동산·사면 등 사사건건 충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정혁 기자, 이정현 기자] [the300](종합)

머니투데이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4일 서울 마포구 YTN미디어센터에서 열린 YTN 주최 TV토론에서 이낙연 후보를 지나치고 있다. 2021.8.4/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권 양강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간 이른바 '명낙대전'이 4일 본경선 2차 TV토론에서도 재연됐다. 이날 YTN이 주최한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합동 토론회'에서 이 지사와 이 전 대표는 국회의원 면책특권, 부동산 정책, 사면 등에서 사사건건 충돌했다.


與 본경선 두번째 TV토론 시작부터 신경전...국민소환제, 부동산 사사건건 충돌

포문은 이 지사가 열었다. 이 지사는 이 전 대표를 향해 "180석에 달하는 압도적인 집권 여당의 당 대표를 했고 엄청난 권한을 갖고 있었는데 국민소환제 면책특권 제한을 왜 안 하고 대통령이 되고 하려고 하느냐"고 몰아세웠다.

이에 이 전 대표는 "6개월 반 동안에 422건의 법안을 처리하느라 매우 숨가쁜 시간을 보냈다"며 "제주4.3특별법, 광주5·18관련법, 지방자치법, 공정거래법, 국정원법, 경찰법 등 많은 것들을 하느라 순서에서 뒤지게 됐다"고 맞받아쳤다.

이 지사는 "지자체는 국민소환 대상인데 국회의원들은 무풍지대다. 이것은 정말 공정하지 못하다"며 "국회의원에 대한 국민소환제를 반드시 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날 이 전 대표가 종합편성채널에 출연해 문재인정부의 성적을 "70점 정도"라고 평가한 것에 대해 이 지사는 "꼭 남 얘기를 하는 느낌을 받았다. 문재인 대통령과 본인은 몇 점이느냐"고 따졌다.

이 전 대표는 "2년7개월 13일 총리한 사람으로서 정부에 대한 점수 묻길래 겸양으로 그렇게 말한 것"이라면서 "(문 대통령은) 대북정책을 일관적으로 추진하고 그런 것은 90점 정도 드리고 싶다"고 했다.

이 지사는 "문정부가 비판받는 부분 중 부동산 정책이 가장 큰 거 같다"며 "주택임대사업자를 도입해 무주택자 실주거용 구매보다 오히려 조세, 보유세, 양도세, 종부세, 취득세, 임대소득세까지 특혜주고 금융특혜도 줬다"며 문재인정부 초대 총리 출신으로서의 책임을 추궁했다.

이 전 대표는 "우선은 부동산 문제에 관해 저는 책임을 회피할 생각이 추호도 없다"며 "단지 그런 문제, 의사결정 과정은 참고로 당정청 간에 장관 중심으로 협의한다. 그리고 그 결과를 나중에 보고받는 게 일반적"이라고 말했다.


김두관 정세균, 이재명 음주운전 '협공'...이 지사 "인생의 오점" 재차 사과

이 전 대표는 이 지사의 음주운전 전력을 끄집어내며 반격했다.

이 지사가 "성남시장 시절부터 음주운전, 성폭력, 성희롱, 수뢰 횡령 등 5대 비위에 연루된 공직자는 승진을 배제하고 상여금을 박탈했다. 대통령이 되면 이것을 모든 공직자나 공공기관에 확대하겠다"고하자 이 전 대표는 "혹시 본인에게도 이런 기준을 연상해 본적이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이 지사는 "제가 이 자리를 빌어서 이 점에 대해서는 먼저 사과 말씀을 드린다. 죄송하다"며 재차 고개를 숙였다.

김두관 후보와 정세균 후보는 이 지사의 음주운전 전력을 겨냥해 협공을 펼쳤다. 김 후보가 정 후보에 이 지사를 특정하지는 않았지만 "최근 음주운전 관련 국민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정 후보는 "자신뿐만 아니라 남에게 엄청난 피해를 끼치고 일가족 전체를 불행으로 몰아넣기도 하는 게 음주운전"이라면서 "정말 세계 최고 수준의 그런 벌을 통해 근절해야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후보는 "음주운전이 논쟁이 되면서 다른 후보들이 마치 동료애가 없는 것처럼 비난받는 것 같아 아쉽다"며 이재명 후보를 우회 저격했다. 전날 이재명 후보가 "이것도 동료에 대한 최소한의 애정에 대한 문제"라고 불만을 내비친 것을 겨냥한 답변이다.

이 지사와 이 전 대표의 공방은 또다시 이어졌다. 이 지사는 이 전 대표가 최근 내놓은 경기도 분도론에 대해 "갑자기 분도를 해 강원도를 메가시티 만들자는 그 말을 듣고 매우 놀랐다"며 "현재 경기남부 공공기관들은 2~3개 정도만 빼고 거의 다 북동부로 옮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전 대표는 이 지사가 과거 문재인 대통령의 가덕신공항 공약을 비판한 점을 거론하며 "지금은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역공하기도 했다. 이 지사는 "지금은 동남권 메가시티 조성을 위해 강력하게 속도감 있게 추진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이 지사는 또 이 전 대표의 사면, 행정수도 이전, 개헌, 4대강 등에서 오락가락 한다며 "정치인으로 무책임하다"고 정면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사면에 대해 금지하자고 얘기 해본적이 없다"며 "행정수도는 헌법재판소가 관습헌법 위반으로 판정한 이후 그렇다면 그에 대비해 다른 대안을 내야하는 것이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정혁 기자 utopia@mt.co.kr, 이정현 기자 goroni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