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죽어도 언더파로 끝낸다”… 막판 버디 4개 고진영, 올림핏 첫날 3언더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여자 골프 1R 무더위에 캐디 열사병 교체도... 2연패 도전 박인비와 김세영도 2언더파 출발

조선일보

4일 일본 사이타마현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골프 1라운드. 고진영이 3언더파로 18번홀을 끝내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5년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이어 금메달에 도전하는 한국 여자 골프의 고진영(26), 박인비(33), 김세영(28), 김효주(26)가 도쿄 올림픽 여자 경기 1라운드를 나란히 언더파 스코어로 출발했다. 4일 일본 사이타마현 가와고에시의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파71)에서 막을 올린 도쿄 올림픽 여자 골프 1라운드는 상상을 초월하는 폭염속에 진행됐다. 섭씨 36도를 넘나드는 온도에 습도까지 높아 체감 온도가 섭씨 50도에 육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렉시 톰프슨(미국)의 캐디는 경기 도중 더위를 이기지 못하고 교체돼 열사병 치료를 받았다. 톰프슨은 마지막 세 홀을 미국 팀 단장 도나 윌킨스에게 백을 맡기고 공동 36위(1오버파)로 경기를 끝냈다.

조선일보

4일 일본 사이타마현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골프 1라운드. 박인비가 18번홀을 마친 뒤 캐디 격려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진영(26)은 버디 6개, 보기 3개로 공동 4위(3언더파)에 올라 한국 선수 가운데 가장 좋은 성적을 기록했다. 5언더파 66타로 단독 선두에 오른 마들렌 삭스트룀(스웨덴)에 2타 뒤졌다. 고진영과 같은 조에서 경기한 세계 1위 넬리 코르다는 공동 2위(4언더파)였다.

고진영은 후반 12번홀(파4)까지 1타를 잃고 있었지만 남은 6개 홀에서 4개의 버디를 터뜨렸다. 고진영은 “여기는 예선 탈락도 없고 목에 아무것도 걸고 가지 않으면 의미가 없다는 캐디의 말을 듣고 정신이 번쩍 들었다”며 “죽었다 깨어나도 언더파 스코어로 끝낸다는 각오로 쳤다”고 했다. 특유의 아이언 샷이 살아난 고진영은 13·14번홀과 16·17번홀에서 연속 버디를 기록했다. 그는 “첫 올림픽의 첫 라운드라는 부담이 생각보다 컸지만 국가를 대표해서 나온 만큼 태극기를 가장 높은 곳에 꽂겠다는 각오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조선일보

4일 일본 사이타마현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골프 1라운드. 김세영(왼쪽)이 무더위 속에 원래 목 부분이 원형 형태인 유니폼의 가운데를 잘라 접어서 입고 있다. 오른쪽은 김효주. 이날 여자 골프는 36도에 육박하는 무더위 속에서 진행됐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림픽 2연패에 도전하는 박인비는 버디 3개, 보기 1개를 적어내 공동 7위(2언더파)로 1라운드를 마쳤다. 박인비는 전반 버디 3개로 출발했으나 아쉽게 후반 18번홀(파4)에서 보기를 기록했다. 박인비는 “날씨가 이 정도로 더운 줄 몰랐다. 후반 몇 개 홀은 어떻게 친 줄도 모를 정도로 정신이 없었다”며 “전반 출발이 좋아 후반에도 타수를 많이 줄여보려 했는데, 퍼트가 아쉬운 라운드였다”고 말했다. 김세영도 버디 3개와 보기 1개로 공동 7위(2언더파)로 출발했다. 김세영은 “파 5홀에서 투온이 쉽지 않아 스코어를 줄이려면 100m 이내 샷이 좋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그 부분과 퍼트를 신경 쓰겠다”고 다짐했다. 김효주는 버디 2개와 보기 1개로 리디아 고, 하타오카 나사 등과 공동 16위(1언더파)에 자리했다.

[민학수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