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힘 입당 후 윤석열 지지율 다시 선두로… 尹 34%, 이재명 25%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앙자대결서도 윤석열 오차범위 밖 우세
尹 49.5% vs 이재명 40.1%
尹 49.5% vs 이낙연 41.7%
서울신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 조사에서 국민의힘에 입당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를 제치고 다시 선두로 치고 올랐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4일 나왔다. 윤 전 검찰총장은 34.0%로 이 지사를 10%포인트가량 앞섰다.

여론조사업체 PNR리서치가 뉴데일리와 시사경남 의뢰로 지난 3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3명을 상대로 차기 대통령 후보로 누가 적합한지 물은 결과, 윤 전 총장이 34.0%의 지지율로 1위를 차지했다. 이 지사는 25.7%,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15.5%였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4.1%였고,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3.9%,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2.9%, 유승민 전 의원 2.7%, 정세균 전 국무총리 2.3% 순이었다.

윤 전 총장은 이 지사와의 가상 양자 대결에서 49.5%로 이 지사(40.1%)를 오차범위 밖에서 앞섰다.

이 전 대표와의 양자 대결에서도 윤 전 총장은 49.5%로 이 전 대표(41.7%)에 우세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