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주병진 폭행 피해자, 고소 취하…"직접 만나 사과받았다"[공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사우나에서 방송인 주병진(62)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40대 남성이 고소를 취하했다. 피해자인 사업가 A씨는 "주병진의 요청으로 지난달 직접 만나 진심어린 사과를 받았고, 오늘 변호사를 통해 고소를 취하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6월 서울 마포구의 한 호텔 사우나 탈의실에서 주병진과 대화를 나누다 주병진에게 폭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양측의 의견, 목격자 진술 등을 조사한 경찰은 폭행 혐의가 인정된다고 판단해 지난달 말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A씨가 이미 고소를 취하했고, 폭행죄는 피해자가 원하지 않으면 처벌하지 않는 반의사불벌죄라 사건은 곧 종결될 예정이다.

A씨는 과거 수영 코치를 하던 시절 주병진을 회원으로 알게 됐고, 이후에도 만나면 인사하는 사이였다고 밝혔다.

그는 "9년 넘게 그 호텔 피트니스 클럽 회원으로 지내왔는데 사건 이후 가족도 전부 호텔에 갈 수 없는 상황이라 가족의 명예를 위해 고소했다"며 "지인들과 함께 기획하는 드라마에 주병진과 기억이 있는 부분을 넣고 싶다고 생각해 이야기하다 서로 간의 기억이 달라 오해가 발생했다"고 갈등을 벌인 이유를 설명했다.

주병진은 보도가 나가기 2주 전 여러 차례 요청 끝에 A씨를 만나 직접 사과했다. 두 사람은 술자리를 가지고 오해를 털었다. A씨는 "오해에는 내게도 절반의 책임이 있다. 주병진의 마음도 편해졌으면 한다"고 밝혔다.

주병진은 경찰 조사 후 출국해 현재 미국에 체류 중이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