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선판스타’ 신동엽 “국내 최초 국악 오디션, 완전히 매료된 시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신동엽. 사진ㅣMBN


방송인 신동엽이 대한민국 최초의 퓨전 국악 서바이벌 오디션 MBN ‘K-소리로 싹 가능, 조선판스타’의 MC로 출연하는 소감을 밝혔다.

4일 ‘국민 MC’ 신동엽은 MBN 예능프로그램 ‘K-소리로 싹 가능, 조선판스타’(이하 ‘조선판스타’) 진행을 맡기로 한 이유에 대해 “수많은 오디션 프로그램이 있지만 국악을 중심 소재로 한다는 점이 참신했다. 국악인이 새로운 장르나 경연에 출연하는 모습은 종종 봤지만, 이처럼 국악인들이 총출동하는 오디션은 처음”이라며 ‘조선판스타’만의 개성을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이 프로그램이야말로 국악이라는 장르를 오롯이 제대로, 친숙하게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조선판스타’는 최고의 소리꾼들이 모여 록·발라드·힙합·재즈·팝·트로트·성악 등 모든 장르를 아우르는 미션에 도전하며 다채로운 무대를 선보일 국내 최초의 퓨전 국악 오디션이다. 참가자들의 첫 무대를 만난 신동엽은 “우리 소리에도 민요부터 정가, 판소리까지 다양한 장르가 있다는 걸 녹화하며 새삼 다시 깨달았다”며 “‘우리 소리로 이런 무대까지 만들어 낼 수 있구나’라는 생각이 저절로 들었다. 저는 물론 함께 한 판정단까지 국악의 매력에 완전히 매료된 시간이었다”고 벅찬 소감을 전했다.

이어 신동엽은 “재미있게도 소리를 했던 분들에게는 다른 장르의 음악을 본인의 방식대로 흡수하고, 자기 소리로 승화하는 능력이 있었다”며 “우리나라에 이렇게 어린 친구들을 포함해 끼와 재능을 가진 국악인들이 많다는 사실에 다시 한 번 놀랐다”고 극찬과 함께 참가자들의 놀라운 면모를 귀띔했다. 신동엽을 깜짝 놀라게 한, 국악과 다른 장르의 조화가 과연 어떨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아울러 신동엽은 “국내 최초의 국악 오디션이라는 자부심을 갖고, 국악의 색깔은 유지하면서도 색다른 재미와 감동을 시청자 여러분께 함께 전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시청자들의 관심과 성원을 당부했다.

한편 재치있는 입담과 깔끔한 진행으로 사랑받는 ‘국민 MC’ 신동엽이 함께하는 대한민국 최초의 국악 서바이벌 프로그램 MBN ‘조선판스타’는 오는 14일 밤 9시 40분에 첫 방송된다.

[진향희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