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文대통령, 北 반대 한미연합훈련에 "여러가지 고려 신중 협의하라"

댓글 10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문 대통령, 전군 주요 지휘관 국방현안 보고 청취 중 한미연합훈련 관련 첫 언급
서욱 장관 "코로나19 상황 등 현실적 여건 감안해 방역당국 및 미 측과 협의 중" 보고
노컷뉴스

4일 군 주요지휘관 보고를 청취하는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일 군 주요지휘관 보고를 청취하는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문재인 대통령은 4일 한미 연합훈련에 대해 "여러 가지를 고려해서 신중하게 협의하라"고 지시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군 주요 지휘관으로부터 국방 현안에 대해 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한미 연합 훈련 관련 서욱 국방부 장관의 보고를 받고 이같이 말했다고 핵심관계자가 전했다.

서 장관은 "현재의 코로나 상황 등 현실적 여건을 감안해 방역당국 및 미 측과 협의 중에 있다"고 보고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여러가지를 고려하라'고 원칙적인 지시를 내렸지만, 추후 어떤 결정을 내릴지 주목된다. 지난 1일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 담화를 통해 북한이 남북정상회담 개최 조건으로 한·미연합훈련 중단을 요구하면서 정부의 입장이 난처해졌기 때문이다. 현재 정부 내에서도 한미 연합 훈련 연기를 두고 이견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노컷뉴스

4일 군 주요지휘관 보고에서 발언하는 서욱 국방부 장관. 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일 군 주요지휘관 보고에서 발언하는 서욱 국방부 장관. 청와대 제공국회 정보위원회 여야 간사에 따르면,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은 전날 정보위 전체회의에 참석해 "한미 훈련의 중요성을 이해하지만 대화 모멘텀을 이어가고 북한 비핵화의 큰 그림을 위해서는 훈련에 유연하게 대응하는 것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국회 국방위원장인 민홍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CBS 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연례적으로 해 왔기 때문에 원칙적으로 해야 한다고 본다"며 "전시작전권 회수를 위해 완전한 운용능력(FOC) 필수 훈련이기도 해 군의 의지도 큰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민 의원은 "한미 외교 고위층 간 협의가 어떻게 진행되는지가 가장 중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미 연합 훈련은 오는 10일부터 나흘 간 한미훈련의 '사전연습' 격인 위기관리참모훈련(CMST)를 실시하고, 16~26일 기간 '본훈련'인 후반기 한미 연합지휘소연습(21-2-CCPT)을 진행될 예정으로, 문 대통령의 결정도 조만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노컷뉴스

4일 청와대에서 열린 군 주요지휘관 보고. 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일 청와대에서 열린 군 주요지휘관 보고. 청와대 제공한편,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오전 국방부 장관, 합참의장, 육·해·공군 참모총장, 해병대사령관 등을 청와대로 불러 군 현안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청해부대 집단감염과 군내 성폭력 사건 등을 들며 "근래 몇 가지 사건으로 인해 국민들의 신뢰를 잃고 큰 위기를 맞게 되었다"며 "절치부심하고 심기일전해서 분위기를 일신하고 신뢰받는 군으로 거듭나기 바란다"고 군에 당부했다.

청와대는 "공군 성폭력 피해자 사망 사건, 청해부대 34진의 코로나19 감염 등이 발생했고, 코로나19와 폭염 상황에서 군 장병의 안전이 각별히 요구되는 상황인 만큼 관련한 국방 현안을 점검하고 당부하기 위해 마련한 일정"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