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란이, SBS 파워FM '애프터스쿨' 요일 DJ 합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래퍼 미란이가 '애프터스쿨' DJ로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4일 레이블 AREA(에어리어) 측은 "미란이가 SBS 파워FM 심야 라디오 프로그램 '애프터스쿨'에 새로운 DJ로 합류해 '미란이의 한 시라니'를 진행한다"라고 밝혔다.

미란이는 '애프터스쿨'의 요일 코너이자 자신의 이름을 내건 '미란이의 한 시라니'를 통해 청취자들과 더욱 가깝게 소통한다. 이날 오전 진행된 첫 방송부터 미란이의 매력적인 진행 솜씨가 호평을 받았다.

라디오 DJ라는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 미란이는 심야 시간대에 어울리는 편안한 목소리와 에너제틱한 토크 및 선곡으로 음악 팬들에게 색다른 힐링을 선사할 예정이다.

'애프터스쿨'은 미란이와 이진아, 슬리피, 푸디토리움, 윤덕원, 임헌일, 마크툽 등 7명의 뮤지션이 요일별 일일 DJ로 이끌어가는 독특한 콘셉트의 음악 프로그램이다. 매일 오전 1시부터 3시까지 SBS 파워FM(107.7 MHz)에서 방송되며, 인터넷 라디오 'SBS 고릴라'를 통해서도 들을 수 있다.

한편, 미란이는 지난해 Mnet '쇼미더머니9'에서 활약한 데 이어 올해 3월 글로벌 힙합 레이블 하이어뮤직(H1GHR MUSIC) 소속 프로듀싱팀 그루비룸의 신설 레이블 AREA에 합류한 이후 다방면에서 더욱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난 4월에는 첫 싱글 앨범 'Daisy (데이지)'를 발매하고 유니크한 음악 색깔을 보여줬다.

이어 6월 Mnet의 디지털 오리지널 콘텐츠 '릴머니'를 통해 릴보이, 원슈타인과 함께한 디지털 싱글 'HEAT (히트)'를 발매하고 음원 차트인에 성공했으며, 최근에는 라코스테와 디지털 콘서트를 진행했다.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lAREA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