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문 대통령, 서욱 국방부 장관에 AI·로봇·드론 등 신기술 국방에 활용 지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자신문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군 주요 지휘관 보고 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서욱 국방부 장관에게 인공지능(AI)과 로봇, 드론 등 4차 산업혁명 신기술을 국방에 활용하라고 지시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관련 부처와 협력해 신기술 개발에도 노력하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서 장관을 비롯해 합참의장, 육·해·공군 참모총장, 해병대사령관 등에게 국방 현안 보고를 받고 이같이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미국의 경우 스푸트니크 충격으로 인해 달 착륙까지 성공하는 과학기술의 발전을 이룰 수 있었다”면서 “군이 AI, 로봇과 드론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새로운 기술을 국방에 활용하는 군의 과학 역량을 높이고, 산업통상자원부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유관 부처와 협업을 확대하여 신기술 개발에도 노력하라”고 말했다.

서 장관은 '미래 과학·산업기술 발전을 위한 국방의 역할 제고'와 관련해 4차 산업혁명의 신기술을 군에 적극 도입하고 군에서 드론 등의 산업을 주도해 국내 민간산업 발전의 추동력을 제공하겠다고 보고했다.

문 대통령은 '신뢰받는 군'도 강조했다. 최근 성추행 사건과 청해부대 코로나19 집단감염 등 잇따른 구설을 염두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우리 군이 본연의 영역인 안보와 국방에서는 북한과의 군사적 충돌 없이 한반도 평화를 유지해왔고, 또 자연재해나 코로나 상황에서도 많은 역할을 해왔지만, 근래 몇 가지 사건으로 인해 국민들의 신뢰를 잃고 큰 위기를 맞게 되었다”며 “절치부심하고 심기일전해서 분위기를 일신하고 신뢰받는 군으로 거듭나기 바란다”고 말했다.

폭염기간 훈련에 대해서도 “폭염에 대비한 훈련 매뉴얼이 제대로 실행되게끔 잘 챙기라”면서 “야외 훈련이 가능한 온도라도 폭염 기준 온도에 근접한 경우는 훈련을 보류하거나 일정 규모 이상의 훈련 때에는 응급상황에 대비하여 신속하게 조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며, 폭염 시 필수 경계 업무도 꼼꼼히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서 장관은 폭염에 따른 비전투손실을 예방하고 피해방지 대책을 강화하는 한편, 온열환자 발생 시 신속하게 초동 조치하겠다고 보고했다. '공군 성폭력 피해 부사관 사건'과 관련해선 군 성폭력 전담조직을 강화하여 성범죄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를 방지하는 한편, 성범죄 피해자 보호장치를 마련하고, 군 교정시설 실태를 점검해서 개선해 나가겠다고 보고했다.

전자신문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군 주요 지휘관 보고 회의에 참석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서 장관은 한미연합군사훈련에 대해 코로나19 상황 등 현실적 여건을 감안해 방역당국 및 미국측과 협의 중에 있다고 문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문 대통령은 “여러 가지를 고려해서 신중하게 협의하라”고 당부했다.

한미 군 당국이 10~13일, 16~26일 위기관리 참모훈련(CMST)과 연합지휘소훈련(21-2 CCPT)을 진행할 예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필요 시 한·미군 매뉴얼에 따라 운용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동생인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지난 1일 담화를 통해 “우리 정부와 군대는 남조선 측이 8월에 또다시 적대적인 전쟁 연습을 벌여놓는가 아니면 큰 용단을 내리겠는가에 대해 예의주시해볼 것”이라며 한미연합훈련 취소를 요구했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