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델타' 전방위 방어 태세 중국산 코로나 백신, 증시에선 기대감 고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홍우리 기자 = 전세계적으로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하며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 각지에서도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코로나19 재확산이 본격화하고 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이하 위건위) 홈페이지에 따르면, 3일 24시 기준 중국 국내에서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71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초 코로나19가 가장 먼저 퍼졌던 후베이(湖北) 우한(武漢)에서도 약 15개월 만에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우한 시민 전체를 대상으로 한 핵산 검사가 진행됐고, 중국 각 지역이 고위험 지역으로 분류되면서 도시 봉쇄 조치 등이 내려지고 있다.

뉴스핌

[사진=셔터스톡]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 유행 이후 중국은 백신 개발과 보급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안정성과 효과를 둘러싸고 논란이 있긴 하지만 자체 개발한 백신을 27개 국가에는 수출하고 있고, 53개 국가에는 무상 제공하고 있다. 중국산 백신 수출국과 무상 제공국가에 한국은 포함되어 있지 않다.

알파 변이 바이러스보다 무려 60% 강한 전파력을 가진 것으로 알려진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급속도로 퍼지면서 중국산 백신에도 다시금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특히 중국산 백신이 델타 변이 바이러스 예방에도 효과가 있는 지가 관심의 대상이 되었다.

위건위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중국이 자체 개발하여 임상시험 중인 백신은 20여 개. 이중 6개 기업의 백신이 델타 변이 바이러스 억제에 각각의 효과를 갖고 있다고 중국 매체 페이퍼(澎湃)는 보도했다.

◆ 시노팜(國藥集團), "델타 전용 백신 개발 중"

뉴스핌

[사진=바이두(百度)]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노팜은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앞장서 온 대표 기업 중 하나다. 현재 시노팜 산하에서 개발한 두 종류의 불활성화 백신 모두 중국 내에서 조건부 사용 승을 얻었고, 이중 베이징연구소의 불활성화 백신은 세계보건기구(WHO)에 의해 긴급 사용이 승인 되었다.

시노팜이 개발한 코로나19 불활성화 백신이 델타 변이 바이러스 억제에도 효과가 있냐는 질문에 양샤오밍(楊曉明) 시노팜 회장은 "백신 접종으로 면역력이 생긴 사람들의 혈청으로 델타 변이 바이러스 균주를 포함한 4개 변이 바이러스 균주 억제 반응을 테스트한 결과 교차 중화가 가능했다. 다시 말하면 유효한 보호 효과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변이 바이러스에 대응할 백신 개발이 순조롭게 추진 중이며, 안전성 평가와 유효성 평가 등 임상 연구작업 역시 고강도로 진행되고 있다고 양샤오밍 회장은 덧붙였다.

◆ 시노백(科興), "중화 실험 효과 뚜렷, '부스터샷'은 아직 고민해 봐야"

뉴스핌

[사진=바이두(百度)]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노백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역시 중국 국내에서 조건부 사용 승인을 얻었고, WHO 긴급 사용 백신 명단에 포함되어 있다.

양광(楊光) 시노백 영업·서비스 최고 책임자(CCO)는 시노백은 알파·베타·델타 바이러스 샘플을 확보해 시노백 백신 접종자의 혈청으로 각각의 바이러스에 대한 중화 실험을 진행했고, 뚜렷한 효과를 보았다"고 설명했다. 또한, 시노백 백신이 남미 지역에서 대규모로 사용되고 있고 알파 바이러스 유행 지역에서 뚜렷한 보호 역할을 발휘하고 있다며, 델타 바이러스 중화 항체 연구에 있어서도 알파 바이러스 실험 때와 유사한 결과를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한편, 시노백은 최근 임상시험 결과를 인용, 불활성화 백신을 3회차까지 접종했을 때 중화 항체 효과가 크게 증대됐다고 밝혔다. 다만, '부스터샷'을 구체적으로 어떻게 접종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국가별 유행 상황과 1·2차 접종률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양광은 지적했다.

◆ 캔시노(康熙諾), "기존 코로나19 백신, 중증에 매우 효과적"

뉴스핌

[사진=바이두(百度)]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캔시노 백신은 감기를 유발하는 아데노바이러스를 재조합해 만든 것으로, 중국 국내에서 조건부 사용이 승인 되었다.

델타 바이러스에 대한 효과에 대해 왕훙이(王鴻義) 캔시노 국제업무 부총재는 "델타 바이러스는 결국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변이한 것"이라며 "지금까지의 임상 연구 결과를 봤을 때 기존 백신의 델타 바이러스 예방 효과가 효과적이고, 특히 중증의 경우 유효성이 매우 뛰어나다"고 강조했다.

캔시노는 지난 3월 말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으로부터 흡입형 코로나19 백신의 임상시험 승인을 받았다. 캔시노 측은 1상 임상 연구에 대해 연기를 흡입하는 방식으로 접종하는 캔시노 백신(Ad5-nCoV)은 백신과 관련된 그 어떤 심각한 부작용도 유발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편, '부스터샷' 접종에 대해 캔시노 측은 1회차 근육에 주사한 뒤 28일 후 연기 흡입 방식으로 '부스터샷'을 접종할 경우 더욱 강력한 중화 항체 반응을 일으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는 향후 흡입식 백신이 부스터 백신으로 사용될 수 있음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현지 매체는 전했다.

◆ 복성제약(復星醫藥), "3회차까지 접종하면 예방 효과 높아져"

뉴스핌

[사진=바이두(百度)]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복성제약의 mRNA 백신 BNT162b2는 독일의 바이오 제약 업체 바이온텍(BioNTech)과 공동 개발한 것으로, 백신 연구·개발에 참여한 복성제약은 중국 본토와 홍콩·마카오·타이완 지역의 독점권을 갖는다.

바이온텍은 화이자의 파트너이기도 하다. 우리나라에 '화이자 백신'으로 알려진 것이 바로 바이온텍과 공동 개발한 것이다.

화이자 측은 앞서 백신의 델타 바이러스 예방 효과에 대해 3회자까지 접종한 뒤 예방률이 18~55세 성인에게서는 5배 이상, 65~80세 성인에게서는 11배 이상 높아졌다고 밝혔다. 3회차까지 접종했을 경우 델타 바이러스 예방 효과가 더욱 높아진다는 것.

만약 복성제약 백신이 중국 내에서 정식으로 사용 승인을 얻을 경우 부스터샷으로 사용될 가능성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 스테미르나(斯微生物), "변이 바이러스 겨냥 백신 임상실험 신청"

뉴스핌

[사진=바이두(百度)]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테미르나는 지난 3월, 동제(同濟)대학 부속 동방병원과 공동 개발한 mRNA 백신의 1상 임상시험에 돌입했다. 이후 이달 2일 있었던 한 공개 석상에서 장지궈(張繼國) CCO는 "스테미르나 백신의 1상 임상시험은 이미 마무리 되었고, 현재는 변이 바이러스를 겨냥한 2세대 코로나 백신에 대한 임상시험 승인을 신청한 상황"이라며 "임상시험 전 연구 결과, 스테미르나의 2세대 백신은 훨씬 안전하고 효과적이며 품질 역시 뛰어나다. 중국이 mRNA 백신 R&D 및 산업화에 있어 구미 선진국을 빠르게 추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자비바이오(智飛生物), "델타 바이러스 예방 효과 기대할만"

뉴스핌

[사진=바이두(百度)]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비바이오가 개발한 재조합 단백질 백신은 중국 국내에서 긴급 사용 승인을 얻었고, 우즈베키스탄에서도 정식으로 등록했다.

델타 바이러스 예방 효과에 대해 자비바이러스 측은 원시 바이러스에 비해 델타 등 변이 바이러스 예방 효과가 다서 떨어지는 것은 사실이지만 차이가 크지 않다며, 연구 데이터를 봤을 때 델타 변이 바이러스 예방 효과를 기대해볼만 하다고 밝혔다.

[뉴스핌 Newspim] 홍우리 기자 (hongwoori8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