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품질의 정몽구…車산업 영웅 드디어 인정받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이 세계 1위 자동차 시장인 미국의 ‘자동차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한국인 최초다. 1939년 설립된 자동차 명예의 전당은 세계 자동차 역사에 남을 업적을 토대로 산업 발전에 중대한 기여를 한 인물을 엄선해 헌액한다.

2018년 토요타 창립자 토요다 키이치로가, 2019년 FCA그룹 회장이었던 세르지오 마르치오네가 헌액됐다. 칼 프리드리히 벤츠 벤츠 창립자, 헨리 포드 포드 창립자도 헌액된 자동차 명예의 전당은 이른바 ‘자동차 영웅관’으로 불린다. 2001년 정 명예회장(당시 현대·기아차회장)이 기아차 인수 등으로 자동차 명예의 전당으로부터 업계 노벨상인 ‘올해의 자동차산업 공헌상’을 받은 지 20년 만이다.

자동차 명예의 전당은 지난 7월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열린 ‘2020·2021 자동차 명예의 전당 헌액식’에서 “정 명예회장은 현대자동차그룹을 성공의 반열에 올린 자동차업계 리더”라며 “글로벌 생산기지 확대, 고효율 사업구조 구축 등 전설적 인물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만한 성과를 냈다”고 밝혔다.

자동차 명예의 전당은 정 명예회장 자필 서명이 음각된 대리석 명판을 미국 디트로이트에 있는 기념관에 설치·전시했다. 명판은 헨리 포드, 칼 벤츠 등 전설과 나란히 영구 전시된다.

헌액식에 참석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아버지는 자동차를 사랑하는 분이셨다”며 “탁월한 품질과 성능을 향한 지치지 않는 열정이 현대차그룹 제품이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토대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기존의 틀을 과감히 탈피하고, 최고의 모빌리티 서비스 구현을 위해 멈추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매경이코노미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이 세계 1위 자동차 시장인 미국의 ‘자동차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사진은 미국 공장을 둘러보는 정몽구 명예회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품질 개선하려 과감히 생산 중단

▷美 ‘10년 10만마일 보증’ 대성공

정 명예회장이 현대그룹으로부터 계열 분리를 해 현대자동차그룹을 출범시킨 때가 2000년이다. 당시만 해도 현대차와 기아는 미국에서 ‘고장이 잦은 싸구려 차’로 불렸다. 같은 해 전체 37개 완성차업체를 대상으로 한 신차품질조사에서 현대차는 34위, 기아는 꼴찌(37위)를 기록할 정도였다.

하지만 현재 위상은 그때와 확연히 다르다. 현대차와 기아는 JD파워 신차품질조사에서 매년 상위권을 휩쓴다. JD파워는 2021년 자동차 브랜드 충성도 조사에서 현대차와 기아가 각각 7위와 6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현대차 고급차 브랜드인 제네시스는 신차품질조사에서 4년 연속 고급차 브랜드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비결은 정 명예회장이 강조해온 ‘타협 없는 품질 경영’에 있었다. 1986년 엑셀로 미국 시장에 처음 진출한 현대차는 첫해 12만6000대, 다음 해 26만4000대를 판매하는 깜짝 성과를 냈다. 그러나 실적 기준이 ‘잘 만드는 것’이 아니라 ‘많이 파는 것’에 있었다는 게 문제였다.

1999년 현대차 회장으로 취임한 그는 첫 미국 출장에서 크게 충격을 받았다. 당시 품질이 뒷받침되지 못했던 현대차가 소비자로부터 수없이 리콜 요청을 받으며 천덕꾸러기 취급을 받고 있어서였다. NBC ‘자니 카슨 쇼’ 등 미국 코미디 프로그램은 정부의 정책 결정 오류를 현대차 구매 결정과 비교하며 현대차를 ‘현다이(die)’로 부르기도 했다. 현대차로서는 수치스러운 반응이었다.

그는 돌아오자마자 ‘신차 출시 일정을 미루더라도 부실한 생산라인을 중단하라’고 지시했다. 곧장 JD파워에 품질 컨설팅을 받도록 지시했고, 품질 문제만큼은 무엇과도 타협하지 않겠다고 천명했다. 경기도 화성시에 세계적 규모의 연구개발(R&D) 센터를 설립해 한 달에 두 번씩 열리는 품질회의를 통해 품질을 개선했다.

이런 혹독한 과정을 거쳐 품질에 자신감이 생기자 정 명예회장은 미국 시장에서 ‘10년 10만마일 워런티(품질보증)’ 공약을 발표했다. 당시만 하더라도 워런티는 ‘2년, 2만4000마일’이 일반적이었다. 토요타나 혼다 등 일본 완성차업체는 ‘미친 전략’이라고 비웃었다. 하지만 정 명예회장은 “고객이 믿고 탈 수 있는 차를 생산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받아쳤다.

정 명예회장의 품질제일주의는 미국에서 극적인 반전의 계기를 마련했다. 2016년 JD파워 신차품질조사에서 전체 33개 완성차 브랜드 가운데 기아는 1위(83점), 현대차는 3위(92점)에 올랐다. 이후 ‘빠른 추격자’로서의 면모를 과감히 보였다. 독일·미국 선진 자동차 제조사들을 벤치마킹하거나 제휴해 그들과의 기술적 격차를 줄였다.

다른 한편으로는 2002년 중국, 2004년 미국에 공장을 세워 생산 물량을 빠르게 늘려나갔다. 그 결과 2010년 정 명예회장은 세계 5대 완성차업체라는 목표를 실현했다. 미국 시장에서의 ‘10년, 10만마일 워런티’는 현대차그룹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는 데 토대가 됐고, 현대차그룹은 미국 시장 판매량에 힘입어 토요타, GM, 폭스바겐, 르노닛산에 이어 5위가 됐다. 2001년 시무식에서 밝힌 꿈을 10년 만에 이뤄낸 것이다.

매경이코노미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정몽구 명예회장을 대신해 자동차 명예의 전당 헌액식에 참석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급차 ‘제네시스’도 안착

▷미국서 올해만 20만대 기대

품질과 생산 규모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은 정 명예회장은 2013년 또 하나의 계획을 실행에 옮겼다.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 프로젝트다. 대중차만 만들던 현대차가 글로벌 고급차 시장에 진출하는 것은 정 명예회장의 마지막 숙원 사업이었다.

부친의 뒤를 이은 정의선 회장은 ‘제네시스’ 고급차 프로젝트에 더욱 매달렸다. 제네시스는 2015년 첫 고급 브랜드 G90(당시 국내 차명 EQ900)을 선보이며 BMW, 메르세데스-벤츠, 아우디, 렉서스 등이 격전을 벌이는 글로벌 고급차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출범 첫해 530대에 그쳤던 판매량은 이후 급격히 증가, 올 상반기에만 글로벌 누적 판매량이 10만대를 돌파했다. 지난해 연간 판매 실적(12만8365대)과 맞먹는 규모다. 이 같은 추세가 이어지면 올해 20만대 판매까지 가능하다.

특히 미국 시장에서의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올해 상반기 제네시스 미국 판매 대수는 1만9298대다. 역대 최대 실적이자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5% 급증한 수치다. 미국 시장을 이끈 차량은 GV80이다. GV80은 지난 2월 타이거 우즈가 주행 중 차량 전복 사고를 당했음에도 내부는 거의 파손되지 않아 미국 소비자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GV80의 올해 상반기 미국 판매 실적은 1만77대로 제네시스 전체 판매량의 절반을 웃돈다. 정몽구 명예회장이 토대를 닦은 품질, 생산 규모, 고급차 3각 축이 현대차그룹 핵심 전략으로 안착했다고 평가받는 이유다.

명순영 기자 msy@mk.co.kr

본 기사는 매경이코노미 제2120호 (2021.08.04~2021.08.10일자) 기사입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