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만보산사건-조선 화교 배척 사건 90주년 비대면국제학술회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립인천대학교 중국‧화교문화연구소(소장 장정아)는 8월 5일(목) 만보산사건‧조선화교배척사건90주년을 맞이하여 특별 학술회의를 개최한다.

만보산사건은 1931년 7월 중국 만주의 창춘 만보산 근처에서 중국 관헌이 수로 공사를 하던 조선인 농민을 압박 구축한 사건이다. 이 사건이 국내에 과장 보도되면서 조선인의 국내 화교에 대한 감정이 악화되어 전국적으로 화교를 배척한 이른바 조선화교배척사건이 발생했다. 이 사건으로 인해 200여 명의 화교가 학살되는 대참사가 발생했다.

국립인천대학교 중국‧화교문화연구소는 세계적으로 인종 및 민족 간 혐오와 갈등이 분출되고 있는 때에 90년 전 발생한 두 사건의 역사를 되짚어보면서 우리가 직면한 현재의 문제와 씨름하는 장을 마련한다. 이번 학술회의에는 근대 동아시아 외교사의 권위자인 ‘가와시마 신’ 일본 도쿄대 교수를 비롯한 20여 명이 참가한다.

모두 4개의 세션으로 나눠 활발한 논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제1세션은 두 사건을 둘러싼 중국과 일본 간의 외교적 대립을 논의한다. 가와시마 교수는 중국 외교부의 공문서를 활용하여 양국의 두 사건 처리가 어떻게 이뤄졌는지 발표한다.

제2세션은 두 사건을 둘러싼 조선인과 중국인 간의 갈등 구조에 대해 논의한다. 강진아 한양대 교수는 영국 외무성 문서를 활용해 제3자의 눈으로 조선화교배척사건을 검토한다.

제3세션은 화교배척사건이 각 지역화교에 어떠한 피해를 초래했는지 검토한다. ○ 특히, 피해가 심각했던 평양, 신의주, 원산, 서울 지역이 주요하게 다뤄진다.

제4세션은 두 사건의 특징을 찾아내기 위해 1923년 발생한 관동대지진 조선인학살사건, 1927년 발생한 베트남 하이퐁화교배척사건을 다룬다. 40년 동안 조선인학살사건을 조사하고 희생자 추모활동을 펼쳐 온 니시자키 마사오 박사가 최근 일본 우익이 이 사건을 어떻게 부정하고 있는지 소개한다. 이정희 인천대 교수는 하이퐁화교배척사건과 조선화교배척사건을 비교하면서 두 사건의 공통점과 차이점을 분석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