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클럽서 낯선 남자가 건넨 술한잔…4시간 동안 전신마비 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클럽에서 모르는 남성이 건넨 술을 마시고 전신마비 증상을 겪은 밀리 태플린(18). 태플린의 사연은 엄마 클레어 태플린(48)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공개했다. /데일리레코드, Claire Taplin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의 18세 여성이 클럽에 갔다가 낯선 남성이 건넨 술을 마시고 전신마비를 겪은 사건이 일어났다.

3일(현지 시각) 데일리메일,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이 같은 증상을 겪은 것은 영국 에식스주 사우스엔드온에 거주하는 밀리 태플린(18). 태플린의 사연을 공개한 것은 모친 클레어 태플린(48)이다. 클레어는 지난 1일 페이스북에 밀리의 영상을 올리며 “누군가 술에 무언가를 타서 건넨 걸 마시고 딸이 이렇게 됐다”며 “딸의 모습을 공개하는 것은 불쾌하지만, 이 영상이 다른 소녀들을 구할 수 있다면 공유할 가치가 있다”고 했다.

조선일보

/CrimeLdn 트위터


영상에서 밀리는 손가락을 모두 구부린 채 펴지 못한다. 입 또한 돌아가 있다. 말을 하고 싶은 듯 고개를 움직여 보지만 그녀의 의지대로 입이 움직이지 않는다.

밀리가 이 같은 일을 겪은 것은 지난달 31일이다. 18세가 된 기념으로 난생 처음 클럽에 갔다. 모르는 남성이 보드카를 건넸고, 밀리는 이를 마신 뒤 5~10분 후부터 몸에 불편함을 느꼈다고 한다. 밀리는 클럽을 빠져나갔고, 술에 취하지는 않았지만 근처 골목에 주저앉아 있었다.

함께 클럽에 갔던 친구들이 재빠르게 대처해 밀리는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후 4시간가량 전신마비 증상을 겪었다. 클레어는 “끔찍했다. 밀리는 무언가에 홀린 것처럼 보였다”고 했다. 그러면서 “친구들과 함께 있지 않았다면 무슨 일이 일어났을지 누가 알겠느냐”며 “밀리가 술을 두 모금만 마셔서 다행”이라고 했다.

밀리는 이튿날 퇴원했다고 한다. 퇴원 당시에도 발이 떨리는 증상이 있었다고 한다. 밀리는 현지 언론 인터뷰에서 “내 머릿속에는 내가 있었지만 몸에는 내가 없었다”며 “너무 무서웠고 다시는 이런 일을 겪고 싶지 않다”고 했다.

현지 경찰은 이번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 밀리에게 술을 건넨 남성은 아직 잡히지 않았다. 한편 클럽 대변인은 “음료를 주문할 때엔 자리에 있어여 하며, 음료를 두고 자리를 비우면 안 된다”고 했다.

[정채빈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