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클라우드 '삼각편대' 질주…2분기 48조원 시장 키워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시너지 리서치 집계, 39% 성장 견인…AWS, 점유율 33%로 1위

(지디넷코리아=임유경 기자)전 세계 클라우드 인프라 시장이 빠르게 솟아오르고 있다. 40% 가까이 성장하면서 2분기 전체 시장규모가 48조원을 넘어섰다.

특히 세계 시장의 6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클라우드 빅3가 모두 강세를 보이면서 성장을 이끌었다.

지디넷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일(현지시간) 시장조사업체 시너지 리서치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분기 클라우드 인프라 시장 보고서를 공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분기 클라우드 시장 규모는 420억 달러(약 48조2천억원)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해 같은 기간보다 39% 성장한 것이다. 직전 분기와 비교해도 27억 달러 가량 규모가 커졌다.

클라우드 인프라 시장은 4개 분기 연속으로 전년 동기 대비 성장률이 증가했다. 시너지 리서치는 "이같이 대규모 시장이 고성장하는 경우는 흔치않다"고 평가했다.

지디넷코리아


시장 성장세를 이끈 것은 아마존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MS) 애저, 구글 클라우드 등 빅3였다. 이들의 매출이 동시에 성장하면서 전체 시장 파이를 키운 것이다.

시장 점유율 면에서도 이변은 없었다. AWS가 시장점유율 33%를 차지하며 선두를 이어갔고, MS애저와 구글클라우드도 각각 20%, 10% 점유율을 챙기며 성장 모멘텀을 유지했다.

아마존의 클라우드 사업인 AWS는 2분기 148억1천만 달러의 매출액을 달성했다. 이는 전년 대비 37% 성장한 수치다. 올해 1분기에 32% 성장했고, 지난해 2분기에는 29% 성장한 것을 감안하면 이번 2분기 성장률은 놀라운 결과다. AWS의 2분기 영업이익은 41억9천만 달러를 기록했다. 아마존 전체 영업이익의 절반 이상을 AWS에서 책임진 것이다. 아마존은 2분기 77억 달러의 영업이익을 거뒀다.

지디넷코리아



IT 전문 외신 테크크런치는 AWS의 이번 실적에 대해 "AWS 정도의 시장 성숙도를 가진 회사가 놀라운 성과를 냈다"며 "이는 시장 논리를 거스른 것"이라고 치켜세웠다.

MS 클라우드 플랫폼 애저는 이번 2분기에 전년 동기 대비 51% 성장했다. MS는 애저 매출을 별도로 공개하진 않는다. 다만, 시너지 리서치의 점유율 조사에 따라, 애저가 20% 시장 점유율을 차지했다면 매출액은 약 84억 달러로 추산된다.

구글 클라우드 역시 꾸준한 성장을 이어갔다. 2분기 클라우드 매출은 46억2천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54% 성장했다. 영업손실 폭을 줄이며 내실도 다졌다. 2분기 영업손실은 5억9천만 달러로, 지난해 2분기 14억3천만 달러에서 크게 줄어들었다. 시장점유율은 10%로 시놀로지 리서치가 분기 데이터를 발표한 이후 처음으로 두 자릿수 점유율을 기록했다.

2분기 전체 클라우드 시장에서 빅3가 차지한 점유율은 총 63%에 이른다. 여전히 빅3가 성장을 주도하는 모습이다. 그뒤를 알리바바, IBM, 세일즈포스, 오라클 등이 쫓고 있다.

빅3의 성장비결은 막대한 설비투자에 있다. 존 딘스데일 시너지리서치 최고 애널리스트는 "아마존, MS, 구글은 일반적으로 분기 마다 설비 투자에 약 250억 달러 이상을 쏟아붙고 있다"며 "그 중 대부분은 하이퍼스케일 데이터센터를 구축하고 장비를 넣는데 쓰인다"고 설명했다.

지디넷코리아

카날리스의 2분기 클라우드 인프라 시장 점유율 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다른 시장조사 업체 카날리시스도 비슷한 2분기 클라우드 시장 보고서를 발표했다. 카날리시스는 이 기간 클라우드 시장 규모를 470억 달러로, 시너지리서치보다 약간 크게 집계했다. 시장 점유율은 AWS가 31%, MS 애저가 22%, 구글 클라우드가 8%를 각각 차지했다고 봤다.

카날리시스는 여전히 많은 국가에서 클라우드가 아직 확산되지 않은 만큼, 시장 성장 동력이 충분히 남아있다고 전망했다.

카날리시스의 블레이크 머레이 애널리스트는 "전 세계 (IT인프라 시장에서) 클라우드 사용량은 약 25%로 추정된다"며 "미국 등 일부 국가를 제외하고 여전히 많은 시장이 아직 개척되지 않았기 때문에 지속적인 성장 잠재력이 여전히 강력하다"고 설명했다.

임유경 기자(lyk@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