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홍빈 원정대, 장례 조문 못한다…코로나19 2주 격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키스탄 위험 국가, 백신 접종에도 격리 면제 안 돼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히말라야 14좌를 완등하고 하산 중 실종된 김홍빈(57) 대장의 원정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방침 때문에 김 대장의 장례에는 참석할 수 없게 됐다.

4일 광주시에 따르면 전날 밤 광주 출신 원정대원 3명이 인천국제공항에 입국하고 광주로 돌아왔다.

원정대는 김 대장을 비롯해 6명이며 광주 출신 3명, 타지역 2명으로 구성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