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한국인 메이저리거 소식

‘Hello, 로저스센터’…류현진은 승리로 인사를 전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분 좋은 하루다.”

‘괴물’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토론토에 상륙했다. 4일(이하 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2021 메이저리그(MLB)’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무사사구 7피안타 2실점(2자책) 호투를 펼쳤다. 탈삼진은 8개나 솎아냈다. 올 시즌 한 경기 최다다. 어느덧 11승(5패)째. 크리스 배싯(오클랜드 애슬레틱스)과 함께 아메리칸리그(AL) 다승 공동 선두에 올랐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3.26에서 3.22로 낮췄다.

류현진의 공식적인 토론토 홈 데뷔전이었다. 류현진은 2019년 12월 토론토와 4년 8000만 달러에 FA 계약을 맺었다. 문제는 예상치 못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마주하게 된 것. 캐나다 정부가 미국과의 국경을 사실상 봉쇄하면서 제약이 생겼다. 약 1년 8개월 동안 떠돌이 생활을 해야 했던 배경이다. 다행히 최근 캐나다 정부가 규정을 완화하면서 뒤늦게 집으로 돌아왔다. 류현진은 “토론토 팬들 앞에서 승리투수가 돼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눈부신 피칭으로 반가운 첫 인사를 건넸다. 다양한 구종으로 상대를 요리했다. 총 투구 수는 99개. 컷패스트볼(32개)을 비롯해 포심 패스트볼(26개), 체인지업(23개), 커브(18개) 모두 15% 이상 던졌다. 직구 최고구속은 93.2마일(약 150㎞)이었다. MLB닷컴은 “류현진이 토론토 유니폼을 입은 지 585일 만에 로저스센터 마운드에 올랐다”면서 “기다릴만한 가치가 있었다. 퀄리티스타트플러스(QS+·선발 7이닝 이상 3자책 이하)를 기록하며 승리를 이끌었다”고 전했다.

이날 승리로 류현진은 MLB 70승 고지를 밟았다. 한미 통산 168승째. 한국인 선수 중 박찬호(124승·은퇴)에 이어 최다승 2위다. 인상적인 페이스다. 2013시즌 빅리그에 처음 모습을 드러냈던 류현진은 어깨 부상과 수술로 2년 가까이(2015~2016시즌 1경기 등판) 쉬었다. 지난 시즌엔 코로나19 여파로 MLB가 단축 시즌으로 진행되면서 예년보다 적은 경기를 치르기도 했다. 각종 악재 속에서도 멈추지 않았다. 한 시즌 개인 최다승(14승) 경신이 머지않았다.

사진=AP/뉴시스 (류현진이 4일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클리블랜드전서 피칭하는 모습.)

이혜진 기자 hjlee@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