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인공지능 시대가 열린다

머니브레인, ‘딥브레인AI’로 사명 변경…"글로벌 진출 가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노재웅 기자] 인공지능(AI) 전문 기업 머니브레인은 ‘딥브레인AI(Deepbrain AI)’로 사명을 변경한다고 4일 밝혔다.

딥브레인AI는 인공신경망을 기반으로 한 머신러닝의 일종인 딥러닝(Deep learning)과 인간의 뇌를 의미하는 브레인(Brain)의 합성어다. 스스로 학습하고 생각하는 딥러닝 인공지능으로 구현된 AI휴먼 기술을 통해, 사람과 인공지능이 협업하는 모델을 제시하고 인류의 삶을 향상시키고자 하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AI휴먼은 실시간 양방향 소통이 가능한 가상인간을 만들어내는 기술로, 사람과 가장 가까운 비주얼을 기본으로 직접 대화를 주고받을 수 있는 인공지능 솔루션이다. 자연스러운 립싱크 및 움직임, 표정 등을 구현하기 위해 실존 모델의 음성과 영상 데이터를 학습시키는 방식으로 고도의 딥러닝 기반 영상합성 기술을 활용했다.

딥브레인AI는 사명 변경과 함께 글로벌 진출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최근 중국 베이징과 상하이, 미국 캘리포니아에 현지 지사를 설립한 뒤 중국 베이징TV, 칭하이 방송국과 계약을 진행 중이며, 미국 나스닥 상장사인 베리톤과는 AI호스트 건으로 전략적 제휴를 논의하고 있다.

또 딥브레인AI는 최근 KDB산업은행을 중심으로 여러 투자자들의 참여 아래 400억원대의 시리즈B 투자 유치에 성공하기도 했다. 이번 투자금은 딥브레인AI의 인공지능 기술 고도화 및 신규 사업 진출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장세영 딥브레인AI 대표는 “특히 올해는 본격적인 글로벌 진출의 원년이라 할 수 있는 만큼, 새롭게 변경된 사명과 함께 더욱 공격적으로 전 세계 시장 공략에 나설 예정”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