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국 46대 대통령 바이든

벼랑 끝 쿠오모...뉴욕검찰 “불법 성추행 확인” 바이든 “사퇴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65페이지 분량 보고서 공개

헤럴드경제

앤드루 쿠오모(사진) 미국 뉴욕주지사가 벼랑 끝에 내몰렸다.




뉴욕 검찰이 쿠오모 주지사를 향해 제기됐던 성추행 의혹이 사실이라는 수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오랜 정치적 동반자 관계를 유지해왔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비롯해 친정인 민주당으로부터 거센 사퇴 요구에 직면했기 때문이다.

3일(현지시간) 미 CNN 방송과 로이터 통신,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쿠오모 주지사의 거취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 “나는 그가 사퇴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단도직입적으로 말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3월 쿠오모 주지사의 성추행 논란이 불거진 후 혐의가 사실이라면 사퇴해야 한다는 조건부 입장을 밝혔었다. 당시와 비교했을 때 바이든 대통령은 사퇴 요구를 분명히 하며 쿠오모 주지사의 용단을 촉구한 셈이다.

이날 레티샤 제임스 뉴욕주 검찰총장은 쿠오모 주지사가 전·현직 여성 보좌관을 성추행하고, 추행 사실을 공개한 직원에 대해 보복 조처를 했다는 내용이 담긴 165페이지 분량의 보고서를 공개했다.

제임스 총장이 지난 3월 임명한 특검은 쿠오모 주지사가 자신의 관저로 호출한 뒤 신체적 접촉을 시도했고, 추파를 던지거나 외설적 발언을 했다는 여성 보좌관들의 주장을 대부분 사실로 확인했다.

총 피해자 수는 기존에 알려진 7명 이외에 여성 경관 등 추가 피해자도 확인되며 11명으로 늘어났다.

제임스 총장은 “전·현직 보좌관에 대한 쿠오모 주지사의 성추행은 연방법과 뉴욕주법 위반”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뉴욕주 검찰은 민사 성격이 있기 때문에 쿠오모 주지사를 기소하지 않겠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다른 수사기관이 쿠오모 주지사를 기소할 가능성을 배제하진 않았다.

쿠오모 주지사는 검찰 발표 직후 “사실과 아주 다르다”며 부적절한 행위를 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그는 사람들을 포옹하고 뺨에 입맞춤하는 것은 친근감을 표시하기 위한 행동일 뿐이라면서 상대방의 인종이나 성별, 나이에 상관없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이 같은 해명에도 쿠오모 주지사의 정치적 입지는 그야말로 사면초가다.

민주당 의회 1인자인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성명을 내고 “진실을 말하기 위해 나선 여성을 성원한다”며 “나는 주지사의 뉴욕 사랑과 주지사직에 대한 존중을 인정하지만 그가 사퇴하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뉴욕주에 지역구를 둔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와 커스틴 질리브랜드 상원의원도 사퇴 요구 대열에 가세했고 하킴 제프리스, 그레고리 믹스, 톰 스워지 하원 의원도 공동 성명을 내고 “이제는 때가 됐다”고 결단을 촉구했다.

민주당이 주도하는 뉴욕주 상원에서 탄핵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CNN은 뉴욕주 상원의원 63명 중 최소 55명이 쿠오모 주지사의 사퇴에 동조했다고 전했다. 이는 탄핵 가결에 필요한 의결 정족수 3분의 2를 훨씬 넘는 수준이다.

민주당 소속인 칼 히스티 뉴욕주 하원의장은 이날 “자격이 없는 사람이 주지사 자리에 앉아 있다”며 “가능한 한 빨리 탄핵 조사를 마치기 위해 움직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신동윤 기자

realbighead@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