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韓, 훈련 중단 요청 없어"…美, 유예 가능성 일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국이 "한국에서 후반기 연합훈련을 유예하자는 요청은 아직까지 없었다"는 사실을 공개하며 '원안대로 훈련을 실시해야 한다'는 의지를 거듭 강조했습니다.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한국 정부가 훈련 중단을 요구해왔는지"를 묻는 질문에 "그런 일은 없었다"며 취소나 연기 가능성을 일축했습니다.

오스틴 미 국방장관도 지난달 30일, 한·미 국방장관 통화에서 훈련 축소 등 조정 여지에 대해 "예정대로 단행했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갈태웅]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