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카카오 전성시대③] 목표는 '이커머스' 영토 점령…네이버·쿠팡에 맞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편집자] 김범수 카카오 의장의 카카오톡 상태 메시지는 "내가 태어나기 전보다 더 나은 세상을 꿈꾸며"다. 카카오톡의 등장으로 세상이 몰라보게 진일보한 것처럼 카카오의 성장이 우리사회의 다양한 현안해결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는 의미다. 김 의장이 꿈꾸는 세상, 카카오가 바꾸게 될 미래상을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이 전망해 본다. 또한 그의 선한 의지를 믿고 투자에 나서야 할지도 분석해 본다.

[서울=뉴스핌] 김정수 기자 = 카카오가 국내 이커머스 양대 산맥인 네이버와 쿠팡과 승부를 벌인다. 양사에 비해 카카오의 쇼핑 부문 거래액이 4배 이상 적다. 그럼에도 카카오가 확고한 승부수를 띄우는 이유는 내달 이커머스 전문 자회사 '카카오커머스'와 재합병하기 때문이다.

카카오가 분사 이후 3년이 채 안 된 시점에서 재합병 나선 만큼, 이커머스 시장의 경쟁력을 극대화하겠다는 야심찬 복안으로 풀이된다. 이를 위해 카카오는 기존 이커머스 서비스로 성장 발판을 다지는가 하면, 국내외 시장 공략을 위해 신규 서비스 출시와 인수합병(M&A)을 단행하고 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25일 '브라이언톡 애프터'에 참석한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사진=카카오] 2021.02.25 iamkym@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카카오톡 내 '이커머스 생태계' 구축

업계에서는 이커머스 성공을 위해 네 가지 요소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플랫폼과 이용자, 구매율, 카테고리다. 카카오는 '국민 메신저' 카카오톡을 기반으로 이용자들을 유입시켜 다양한 제품군을 내놓고 있다. 카카오의 이커머스 실적 규모는 경쟁사들에 비해 미약한 편이지만 꾸준한 성장세를 보인다.

카카오커머스는 지난해 매출액 5735억원과 영업이익 1595억원을 달성했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94%, 110% 증가한 수치다. 호조세에 힘입어 올해 1분기 거래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58% 증가했다. 실적 개선은 선물하기, 카카오메이커스, 톡딜 등이 이끌었다.

선물하기는 카카오톡 이용자라면 낯설지 않은 서비스다. 카카오는 비대면 선물 문화를 정착시켰고 신규 구매자와 재구매 비율이 동시에 상승했다. 올해 1분기 선물하기 거래액은 전년 동기에 비해 54% 성장했다.

카카오메이커스는 주문 생산 플랫폼이다. 제조사는 일정량 이상의 소비자 주문을 접수하면 제품을 생산한다. 특정 제품을 선호하는 소비자들끼리 쉽게 모여 구매할 수 있다는 장점은 높은 재구매율로 이어졌다. 카카오메이커스의 지난 1분기 거래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보다 79% 늘었다.

공동 구매 서비스 '톡딜'은 2019년 6월 출시 이후 2년 만에 상품 누적 등록수 38만개와 참여자수 125% 증가를 달성했다. 공동 구매하게 된다면 기존 가격보다 더 싸게 제품을 구입할 수 있다는 점이 호응을 이끌었다. 톡딜의 인기에 힘입어 '톡스토어'에서도 월평균 구매자 수와 결제 건 수가 확대되며 두 배 성장했다.

서비스 업데이트는 현재진행형이다. 선물하기의 경우 이커머스 플랫폼의 '장바구니' 역할을 하는 '선물상자'가 추가됐다. 톡딜에는 멤버십을 도입해 등급별로 포인트를 적립할 수 있게 했다.

카카오는 라이브 커머스 플랫폼(생방송 중 물건을 사고파는 것) '카카오 쇼핑 라이브'에도 기대를 걸고 있다. 라이브 방송 횟수를 확대하면서 콘텐츠 다양화를 통해 규모 있는 거래액을 창출하겠다는 의중이다. 카카오 쇼핑 라이브는 지난해 5월 출시 이후 방송 평균 시청 횟수 14만회, 누적 시청수 7000만회, 거래액 300억원을 기록한 바 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사진=카카오커머스] 2021.03.09 iamkym@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규모의 경제' 실현…이커머스 경쟁력 높인다

카카오는 국내 이커머스 시장을 카카오점(店)과 구독ON, 카카오싱크로 공략할 전망이다. 카카오점은 카카오톡에 기업을 입주시키는 방식이다. 소비자들은 서비스 연동 기업을 카카오톡 친구로 등록해 별도의 페이지 이동 없이 카카오톡 내에서 제품과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현재 나이키와 대한항공에서 시범사업을 벌이고 있다. 소비자들은 나이키를 카카오톡에 등록해 제품을 둘러보거나 구매할 수 있다. 별도의 소비자 상담도 가능하다. 대한항공의 경우 탑승수속, 체크인, 마일리지 조회, 자동 수하물 위탁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카카오는 입점 업체에게 수수료를 부과하지 않고 쇼핑 관련 데이터를 제공하면서 사업 확장에 집중하고 있다.

구독ON은 카카오의 정기구독 플랫폼이다. 카카오는 카카오톡 내 구독ON 페이지를 따로 생성했다. 이용자들은 매달 일정 구독료를 지불하면 제품과 서비스를 정기적으로 제공 받을 수 있다. 생필품이나 식재료 등 제품부터 청소와 세탁 등 무형 서비스까지 포함된다. 사전에 제조사나 서비스 제공 업체의 정보를 확인할 수 있고 카카페이로 결제가 가능하다. 배송 정보는 카카오톡으로 전달된다.

카카오싱크는 협력사 회원가입 절차를 생략하고 카카오계정으로 손쉽게 로그인하는 방식이다. 협력사들은 카카오톡 친구 형태로 고객의 카카오톡에 등록된다. 이어 고객의 가입일과 방문일, 구매 이력 등 쇼핑 관련 데이터를 통해 맞춤형 마케팅을 펼칠 수 있다.

카카오는 선물하기, 카카오메이커스, 톡딜 등과 마찬가지로 카카오점과 구독ON, 카카오싱크를 카카오톡과 연동했다. 카카오의 이커머스가 카카오톡을 중심으로 이뤄지는 만큼, 서비스별 이용자를 대거 확보해 몸집을 키우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통계청이 집계한 국내 온라인 쇼핑 점유율은 네이버(18%), 쿠팡(13%), 이베이코리아(12%), 롯데온(5%), SSG닷컴(3%) 순이었다. 카카오는 3%에 조금 미치지 못했다.

◆ 카카오스타일…해외 이커머스 '전진기지'로

카카오는 '카카오스타일'을 통해 해외 이커머스 시장 공략에 나설 전망이다. 카카오는 지난 4월 국내 1위 여성 패션 플랫폼 '지그재그'를 인수했다. 이어 지난 7월 카카오커머스의 스타일사업부문을 인적분할해 지그재그를 운영하는 크로키닷컴과 합병했고 '카카오스타일'을 출범시켰다.

2015년 출시된 지그재그는 인공지능(AI) 기술로 맞춤형 추천 상품을 제공하는 패션 플랫폼으로 올해 연 거래액만 1조원을 바라보고 있다.

카카오는 이를 통해 글로벌 커머스 사업을 확장할 예정이다. 크로키닷컴을 이끌었던 서정훈 대표는 카카오스타일의 대표를 맡아 카카오 플랫폼을 토대로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선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사업 영역은 패션에 국한하지 않고 뷰티와 리빙 등 스타일 전 영역으로 넓힐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 대표는 "기존 카카오 계열사들이 카카오 플랫폼을 기반으로 성장세를 기록했다"며 "카카오스타일도 사업적 시너지와 빠르고 공격적인 사업 전개를 위한 자금을 갖춰 글로벌 1위 스타일 커머스로 나아가기 위한 모든 준비를 마쳤다"고 밝힌 바 있다.

앞서 카카오는 지난 5월 컨퍼런스 콜에서 지그재그 인수를 언급하며 "한국의 패션과 뷰티가 글로벌 시장에서 강점이 있는 영역인 만큼 인수 이후 카테고리 확장 뿐만 아니라 글로벌로 공격적으로 확장할 계획이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freshwater@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