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마오쩌둥 배지 달고 시상대에… 中사이클 선수 조사 나선 IOC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2일 일본 시즈오카현 이즈 벨로드롬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사이클 여자 단체 스프린트에서 마오쩌둥 배지를 달고 시상대 오른 중국 사이클 선수들. /EPA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사이클 선수들이 마오쩌둥 전 중국 국가 주석을 상징하는 배지를 달고 시상대에 올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조사에 나섰다.

AP통신은 3일(현지시간) “두 명의 중국 금메달리스트가 메달 수여식에서 마오쩌둥 배지를 착용했다”며 “이는 올림픽 헌장 50조 위반 소지가 있다”고 보도했다.

논란을 일으킨 선수들은 바오산쥐와 중톈스. 이들은 지난 2일 도쿄올림픽 사이클 여자 단체 스프린트에서 금메달을 땄다. 경기 직후 열린 시상식에서 두 사람은 마오쩌둥의 옆모습이 그려진 빨간 배지를 왼쪽 가슴에 달고 있었다. 마오쩌둥은 중화인민공화국 건국의 아버지로 불리며 ‘공산주의’의 상징으로 통하는 인물이다.

이에 마크 아담스 IOC 대변인은 “이 상황에 대해 중국올림픽위원회 측에 보고를 요청했다”며 “조사를 진행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조선일보

2일 일본 시즈오카현 이즈 벨로드롬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사이클 여자 단체 스프린트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중국의 중톈스가 유니폼에 마오쩌둥 전 주석의 두상이 그려진 배지를 찬 채 메달을 목에 걸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림픽 헌장 50조는 정치·종교·인종 등에 대해 선수 개인이 의견을 표출하는 것을 금지한다. IOC는 도쿄올림픽에 앞서 선수들이 자유롭게 의사 표현을 할 수 있도록 해당 규칙을 일부 완화했으나 시상식에서는 정치적 의사표현 등을 금지하고 있다.

앞서 여자 포환던지기에서 은메달을 목에 건 미국의 레이븐 손더스는 시상대에서 머리 위로 양팔을 올린 채 ‘X’자를 만들어 IOC의 조사를 받고 있다. 이에 대해 손더스는 “억압 받는 모든 사람들이 만나는 교차점을 의미한다”고 밝혔고 미국 올림픽·패럴림픽위원회(USOPC)는 “다른 선수들을 존중하지 않거나 방해한 행동이 아니며 사회적 정의를 지지하는 평화적 표현”이라고 주장했다.

조선일보

1일 일본 도쿄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포환던지기 결선에서 은메달을 차지한 레이븐 손더스가 시상대에 올라 양손을 교차해 'X'를 그리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자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