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딥러닝 한계’ 노출한 AI, 인간지능 뛰어넘을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코노미 인사이트 _ Economy insight

편집자에게 듣는 경제와 책 l 2029 기계가 멈추는 날

게리 마커스·어니스트 데이비스 지음 | 이영래 옮김 | 비즈니스북스 | 1만9800원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 미디어랩 연구원인 조이 부올람위니는 어느 날 아이비엠(IBM)의 안면 인식 소프트웨어에서 이상한 점을 발견했다. 카메라 바로 앞에 있는 자신의 얼굴을 전혀 인식하지 못하는 것이다. 조명과 각도를 바꿔도, 단순한 기계적 오류인지 살펴도 좀처럼 풀리지 않던 문제는 그가 얼굴에 하얀색 가면을 덮어쓰자 해결됐다. 백인 남성의 얼굴을 인식할 때는 오류가 거의 없고 백인 여성에게는 이따금, 흑인 남성에게는 빈번히 발생하더니 흑인 여성의 얼굴을 마주한 기계가 ‘No Face Detected’(얼굴 발견 못함)라는 메시지를 내뱉은 것이다.

아마존이 고객 대상으로 인공지능(AI) 서비스를 상용화하기 위해 IBM에 의뢰해 만든 이 안면 인식 소프트웨어는 왜 이런 심각한 오류를 일으킨 것일까? 인간의 무의식적인 편견과 차별까지 고스란히 학습하는 AI의 한계와 위험성은 왜 수면 위로 떠오르지 않는 걸까?

AI에 관한 관심과 기대가 어느 때보다 뜨겁다. 당장에라도 인간이 하는 모든 일을 소화하고 엄청난 약진을 이뤄 세상에 천지개벽이 일어날 것만 같다.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등 기술계 거물 기업뿐 아니라 수많은 언론매체가 AI 연구에서 보인 아주 작은 진전을 획기적인 혁명으로 묘사한다. 일반 대중이 체감하기에는 어떠한가? 1억 대가 팔린 아마존의 인공지능 비서 ‘알렉사’, 구글과 테슬라 등에서 주력 사업으로 펼쳐내는 ‘자율주행차’, 의료 현장에 뛰어든 IBM의 ‘왓슨’ 등 인공지능 로봇이 우리 일상에 더욱 깊숙이 파고들 날이 머지않았음을 막연히 느낀다. 그러나 거품을 걷어내면 AI가 가야 할 길은 아직 멀다.

기계는 얼마나 인간과 가까워졌을까


MIT 출신의 저명한 인지과학자 게리 마커스와 AI의 상식적 추론 영역에서 세계적이고 독보적인 전문가 어니스트 데이비스 미국 뉴욕대학 교수가 <2029 기계가 멈추는 날>을 통해 AI의 민낯을 보여준다. 그들은 AI가 지금까지 이뤄온 진보의 역사는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며 인류세에 새 이정표가 된다는 점에 공감한다. 다만 그 진화 속도가 마빈 민스키, 존 매카시 등이 전망한 것처럼 빠르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한다. 10년이 걸릴지, 100년이 걸릴지 현재는 ‘보장할 수 없다’는 것이다.

두 저자는 그 이유를 딥러닝 기반의 AI가 가진 한계에 있다고 말한다. 지금까지 AI가 이룬 괄목할 만한 성공 배경에는 빅데이터, 딥러닝, 빠른 하드웨어의 결합이 있다. AI 연구 초기에는 데이터가 그리 많지 않았고 중요한 부분도 아니었다(대부분의 연구는 ‘지식 기반’ 접근법을 따랐는데 이 방식을 ‘클래식 AI’(Classical AI)라고 한다). 2010년대에 빅데이터 혁명이 도래하고 GPU(그래픽처리장치)라는 특별한 하드웨어가 등장하면서 최초의 머신러닝 시스템 ‘신경망’(Neural Network)이 빛을 발하기 시작했다. 이렇게 발달한 딥러닝 방식은 대상 인식과 음성 인식에서 뛰어난 성과를 거뒀다.

엄청난 속도와 양의 학습으로 딥러닝 기반 AI는 인간이 할 수 없는 일을 해냈다. 문제는 인간 세상을 움직이는 열린계(Open System)의 복잡한 매개변수 데이터가 없거나 학습하지 못하면 전혀 대응할 수 없다는 것이다. 현재 우리가 가진 AI는 근본적으로 디지털 서번트(봉사자)다. 은행 수표를 읽고 사진에 태그를 달고 세계 챔피언 수준으로 보드게임을 하지만 다른 일은 거의 못하는 소프트웨어일 뿐이다.

인간 뇌가 가진 상식과 추론에 답이 있다


저자들은 기존 딥러닝 방식에서 벗어나 AI에 인간의 뇌가 가진 상식과 추론 능력인 ‘딥 언더스탠딩’(Deep Understanding)을 부여하는 방향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말한다. 인간이 정보와 지식을 흡수하고 상관관계를 파악해 관계를 인식하는 방식을 AI에 심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인간의 지식체계에 근간이 되는 시간, 공간, 인과성이라는 세 개념에 주목하라고 말한다. 2029년, 기계가 인간을 초월하는 특이점은 기계가 인간이 되는 조건을 만들 때 비로소 다가올 것이다. 책에는 인간과 기계가 공존하는 미래를 위해 비즈니스, 학계, 대중이 주목해야 할 고무적이고 명쾌한 비전이 담겨 있다.

김민혜 비즈니스북스 편집팀 과장 kmh@businessbooks.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한겨레 서포터즈 벗이 궁금하시다면? ‘클릭’‘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