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 국방부 "한국 연합훈련 중단 요청 없었다...모든 결정은 양국 협의로"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존 커비 미국 국방부 대변인이 3일(현지시간) 언론 브리핑을 하기 위해 연단으로 다가가고 있다. 알링턴|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국방부는 3일(현지시간) 한국 정부로부터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 요청을 받은 바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연합훈련에 관한 모든 결정은 한·미 양국의 상호 협의로 이뤄진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연합훈련 관련 질문에 “여러 차례 말했듯 우리는 한반도에서 적절한 훈련과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고, 훈련과 태세에 관한 모든 결정은 동맹 한국과의 긴밀한 협의로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미 국방부가 앞서 밝힌 “연합훈련은 한·미 양국의 결정이며, 어떤 결정도 상호 합의로 이뤄질 것”이라는 입장을 재확인 한 것이다.

커비 대변인은 북한이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의 담화를 통해 사실상 연합훈련 취소를 요구한 데 대한 질문에 해당 담화를 봤다면서 “일련의 위협에 직면한 한반도에서 적절하게 훈련되고 대비태세를 갖추는 것은 아무 것도 바뀌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하는 모든 것은 위협에 대처할 수 있게 짜여 있고, 동맹 한국과 긴밀히 협력하는 방식으로 준비하고 있다”면서 “태세를 확실히 유지하는 것에서 달라진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한국이 연합훈련 중단을 요청했느냐는 질문에는 “가상적인 얘기는 하지 않겠다”면서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편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아무런 조건 없이 만나자고 북한에게 한 제안은 유효하다고 밝혔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북한과 연락이 이뤄지고 있는지에 관한 질문에 “알다시피 우리는 북한 정권과 접촉했고, 아직 반응에 대해 업데이트할 내용은 없다”고 말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여러분이 성 김 대북특별대표가 ‘언제 어디서든 조건 없이’라고 말한 것을 들은 것처럼 우리의 제안은 그대로라고 말하겠다”면서 “제안에 긍정적으로 답하는 건 북한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김 특별대표는 지난 6월 한국을 방문했을 당시 “우리는 언제 어디서든 조건 없이 만나자는 우리의 제안에 북한이 긍정적으로 응답하기를 계속 바라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남북대화를 지지하며, 남북 간 통신선 복원은 ‘긍정적인 조처’로서 환영한다는 입장도 재확인했다.

워싱턴|김재중 특파원 hermes@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경향신문 프리미엄 유료 콘텐츠가 한 달간 무료~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