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눈은 침침해졌지만 추억 찾고파…11시간 만에 싸이월드 400만명 접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ID 찾기 개시 후 11시간 만에 400만 접속…‘추억 찾기’ 성황

세계일보

싸이월드 첫 화면.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원조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격으로 옛 명성을 되찾으려는 싸이월드의 첫 걸음에 수백만 누리꾼이 몰렸다.

4일 싸이월드 운영사 싸이월드제트에 따르면 지난 2일 오후 4시20분부터 아이디(ID) 찾기 등의 서비스가 시작된 후, 11시간 만인 이튿날(3일) 오전 3시20분까지 누적 접속자가 400만명을 넘었다. 이는 중복 접속을 제외한 것이다.

초당 최고 접속자가 1700명까지 오르면서, 접속 지연 현상도 나타났지만 이후 접속자는 100~300명대를 유지 중이다.

현재는 2015년 1월1일 이후 싸이월드에 1회 이상 접속한 회원 1800만명을 대상으로 실명인증을 거치면 과거에 남긴 도토리나 게시물 등의 개수를 사진 한 장과 함께 보여준다.

누적 접속인원 400만명 중 아이디를 찾고 실명인증을 한 방문자는 약 218만명이며, 나머지 182만명가량은 실명인증을 하지 못했다고 싸이월드제트는 설명했다.

앞서 싸이월드는 서비스 재개를 앞두고 사진 180억장, 동영상 1억6000만개 등을 복원했다. 지난달 5일 로그인 및 사진 등 확인 서비스를 하려고 했지만, 해외 해킹 공격 대비를 위해 한 달 미뤘다.

싸이월드제트는 앞으로 2주간 자동 ID 찾기 및 로그인 서비스를 점검하면서 베타 서비스 및 본 서비스 일정을 확정할 계획이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