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터뷰] 장성민 "윤석열은 정치 모르는 아마추어…바로 판 흔들릴 것"

댓글 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尹·崔, 패거리·가신정치 횡행…문재인 적폐 반복"

"DJ 적자, 호남 표 30∼40% 확보 가능…이준석이 롤모델"

연합뉴스

연합뉴스와 인터뷰하는 장성민 전 의원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호남 출신 대권주자 장성민 전 의원이 3일 서울 마포구 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사무실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하고 있다. 2021.8.4 toadboy@yna.co.kr (끝)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전명훈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장성민 전 의원은 4일 당내 대권 경쟁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정치를 모르는 아마추어"라고 비판했다.

지난 2일 입당한 장 전 의원은 마포구 사무실에서 가진 연합뉴스의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에 대해 "몇 번 공격하면 주저앉을 것이다. 경선 국면이 시작되면 바로 판이 흔들릴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윤 전 총장의 지지는 사우나의 수증기와 같다. 꽉 찬 것 같지만, 창문 5㎝만 열어도 10분 만에 말끔히 사라진다"며 "본인이 쌓은 자생적 지지율이 아니다. 그의 지지율을 높여준 대상(문재인 정권)은 임기 종말을 고하며 사라지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 등에 대한 당내 인사들의 지원 움직임에 대해서는 "패거리 정치, 측근 정치, 가신 정치가 횡행하고 있다. 문재인 정치의 적폐가 반복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홍준표 의원, 유승민 전 의원, 원희룡 제주지사 등 다른 경쟁자에 대해서는 "정권교체에 성공해본 경험도 없고, 성공적인 국정 운영 경력도 없다. 영남 꼰대당의 프레임에 갇혀 있어 지역적·세대적으로 갇혀 있다"며 우위를 주장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와 인터뷰하는 장성민 전 의원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호남 출신 대권주자 장성민 전 의원이 3일 서울 마포구 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사무실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하고 있다. 2021.8.X toadboy@yna.co.kr (끝)


야권의 유일한 호남 출신 주자인 장 전 의원은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된다면 호남 표 30∼40%를 끌고 올 수 있다"며 "문재인 정권은 호남에 뿌리가 없다. 'DJ(김대중 전 대통령)의 적자'와 문빠(문재인 대통령 지지자)가 호남에서 붙는다면 만만치 않은 승부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김대중(DJ) 정부 청와대 초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그는 "나는 호남에 뿌리를 둔 'DJ 적자'로서 민주 진영 중도 개혁 성향의 뿌리를 뒀지만, 그동안 보수진영에서 걸어왔다"며 "보수와 진보 모두 거부하지 않을 만한 통합적 인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내가 생각하는 (정치적) 롤모델은 이준석 당 대표"라며 "36살 이 대표가 조직도 세력도 없이, 폰 하나 들고 전철 타고 다니며 국민, 언론과 소통하는 신인류의 정치를 보였다. 우리 정치는 이렇게 가야 한다. 당내 기반을 강조하는 정치는 구태, 구물 정치"라고 지적했다.

장 전 의원은 전날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의 만남에 대해서는 "국정 전반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고 향후 정국에 대해서, 서로 의견을 교환했다"고만 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와 인터뷰하는 장성민 전 의원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호남 출신 대권주자 장성민 전 의원이 3일 서울 마포구 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사무실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하고 있다. 2021.8.4 toadboy@yna.co.kr (끝)


다음은 장 전 의원과의 일문일답

-- 당내 주자들에 비해 가진 비교우위는.

▲ 그들은 정권교체에 성공해본 경험이 없다. 영남 '꼰대당' 프레임에 갇혀 있다. 나는 야권을 대통합할 수 있는 포용성에 보수세력이 원하는 중도개혁성, 호남 확장성이 있다. 어떤 후보보다 최적의 아이콘 아닌가.

TV조선의 보수 성향 토크쇼를 4년 동안 진행했다. 지역별로 시청률이 8∼10%까지 나왔다. 내 방송 히트할 때는 영남 지역의 사우나부터 세탁소까지 모두가 내 방송을 봤다. 산간 벽지 스님도 나 때문에 TV를 설치할 정도였다. 영남에서는 내가 호남이라는 인식 자체가 없다. 국민의힘 전통 지지세력은 나를 다 안다.

-- 장성민이 국민의힘 후보로 나오면 호남 표를 몇% 가져올 수 있나.

▲ 30∼40% 끌고 올 수 있다. 문재인 정권은 호남에 뿌리가 없다. 지금 호남은 문재인 정부를 선택하고 후회하고 있다. (국민의힘 소속인) 'DJ 적자'와 문빠가 호남에서 붙는다면 만만치 않은 승부일 거다.

-- 윤 전 총장도 호남 정치인과 손잡으려 한다.

▲ 호남에 뿌리가 없어서 불가능하다. 윤석열은 그렇게 오래 가지 않을 것이다. 몇 번 공격하면 주저앉을 것이다. 윤석열의 지지는 사우나탕의 수증기와 같다. 꽉 차 보이지만, 창문 5㎝만 열어도 말끔히 빠져나간다. 본인 정치력으로 축적한 자생적 지지율이 아니다. 발광체가 아니라 반사체다. 반사적 지지율을 높여준 대상은 임기 종말을 고하며 사라진다. 경선 국면 시작되면 바로 판이 흔들릴 것이다.

-- 윤석열, 최재형은 반사체의 한계를 가진다는 것인가.

▲ 그게 전부다. 무엇보다 그들의 가장 큰 단점은 정치를 모른다는 것이다.

-- 주변에 정치인들이 돕는데.

▲ 패거리 정치, 측근, 가신정치가 횡행하는 것이다. 문재인 적폐의 반복이다. 정치는 자기가 전반을 알아야 한다. 그들은 너무 정치를 모르는 아마추어다.

-- 본인을 도와주는 세력은 있나.

▲ 패거리 정치의 유혹을 따라가지 않을 것이다. 내가 생각하는 롤 모델은 이준석 대표다. 이 대표는 아무런 세력, 조직도 없이 폰 하나 들고 전철 타고 다니며 백팩 하나 들고 국민 대중 시민 언론과 소통하는 그런 다이렉트(직접적인) 채널을 구축한 신인류 정치를 보여줬다. 우리 정치의 미래는 이렇게 가야 한다.

-- 지난 대선에도 출마했었는데.

▲ 전국 조직을 가진 국민대통합당을 1주일 만에 창당했다. 그때 많은 한계를 느꼈다. 제3지대는 안된다는 생각을 했다. 지금은 정권교체 여론이 높을 때 제1야당으로 뛰어들었다. 상황이 완전히 다르다.

-- 미래 비전은.

▲ 미국과 중국의 패권 경쟁시대에 한반도의 생존전략이 무엇인지, 4차산업혁명 시대에 국가를 개혁해 미래 산업을 이끌 전략은 무엇인지, 국민 소득을 5만불에서 8만불까지 급속도로 성장하게 할 방법은 무엇인지 비전을 갖고 있다.

-- 국민은 당장 집값이 문젠데.

▲ 해결의 첫 방법은 정권교체다. 문재인 정부가 잘못된 정책을 집행하지 못하게 해야 한다. 두번째는 시장이다. 시장에 맡기면 된다. 시장이 실패하는 부분만 정부가 개입하면 된다.

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