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극대노' 토트넘, 케인 이적 조건 공개...'2400억+해외 구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토트넘이 해리 케인의 이적을 허가할 수 있는 경우의 수는 딱 한 가지뿐이다.

영국 공영방송 'BBC'를 비롯한 복수 매체는 3일(한국시간) "케인은 이틀 연속 토트넘 훈련을 불참했다. 이는 맨체스터 시티의 관심을 받고 있는 케인이 자신의 거취를 명확하게 하기 위해서다"고 보도했다.

이어 "케인은 훈련에 불참했기 때문에 벌금을 물게 될 것이다. 그는 다니엘 레비 토트넘 회장이 구단을 떠나도 된다는 신사합의를 했다고 믿고 있다, 그래도 이번 주말 훈련에 복귀할 것으로 보이며, 그때 구단과 선수의 대화가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케인이 훈련에 복귀한다고 해도,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넌 건 마찬가지다. 토트넘의 주장이자 간판으로서 절대로 해서는 안될 짓을 했기 때문이다. 2009년부터 임대 생활을 제외하면 원클럽맨으로서 쌓아온 레전드로서의 면모는 이미 사라진지 오래다. 토트넘 팬들은 구단과의 계약을 무시하면서까지 이적을 추진하는 케인의 모습에 굉장히 분노한 상태다.

이는 토트넘 수뇌부들도 마찬가지다. 영국 '디 애슬래틱'은 "토트넘 고위 인사들은 케인이 취한 행동에 분노하고 있으며, 루카 모드리치와 가레스 베일이 이적했을 때처럼 어떤 상황에서도 프리미어리그 구단에 매각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또한 구단 소식통들은 신사합의 자체를 부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케인은 2018년에 재계약을 하면서 아직 계약 기간이 3년 정도 남아있는 상황이다. 아무리 팀을 떠나고 싶어한다고 할지라도, 계약은 무시할 수 없는 존재다. 맨시티로 이적하고 싶다는 케인의 마음이 오히려 선수를 팔지 않겠다는 입장을 더욱 강화시켰다는 분석도 존재한다.

'디 애슬래틱'은 "케인이 훈련에 불참한 뒤, 토트넘은 아직 명확한 계획을 세우지는 않고 있다. 이미 많은 선수들은 케인이 떠난다면서 체념하고 있지만 현실은 토트넘의 자세만 더욱 강해졌다. 그들은 1억 5000만 파운드(약 2400억 원)를 제시하는 해외 구단이 아니라면, 이적을 고려하지 않을 것이다. 해외 구단이 나타나지 않는다면 케인은 잔류한다"고 전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