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크라이나서 벨라루스 반체제 인사 숨진 채로, “살해하고 위장했을 가능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벨라루스 출신 활동가들이 3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 주재 벨라루스 대사관 앞에 모여 이날 숨진 채로 발견된 ‘벨라루스인 하우스’ 대표 비탈리 쉬쇼프의 사진을 들어 보이며 진상 규명을 요구하고 있다.키예프 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크라이나에서 조국을 탈출한 사람들을 도운 벨라루스의 반체제 인사가 3일(현지시간) 키예프의 자택 근처 공원에서 숨진 채 발견돼 현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극단을 선택한 것처럼 보이는데 누군가 살해하고 위장했을 가능성을 주목하고 있다.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은 키예프 경찰을 인용해 전날 아침 조깅을 나갔다가 실종됐던 ‘우크라이나의 벨라루스인 하우스’ 대표 비탈리 쉬쇼프(26)가 자택에서 가까운 공원에서 목을 매달아 숨진 채 발견됐다고 전했다.(극단을 선택한 이들의 방법을 안 쓰는 것이 맞지만 이 사건은 살해 후 위장했을 가능성이 있는 이들의 방법을 묘사하는 것이 도움이 될 것이라는 판단에서 표기합니다.)

‘우크라이나의 벨라루스인 하우스’는 키예프에 등록된 사회운동단체로, 벨라루스 정부의 탄압을 피해 우크라이나로 이주한 벨라루스인들을 지원하고 있다. 고인의 지인들은 평소 언행이나 성격으로 봤을 때 쉬쇼프가 극단을 택할 아무런 동기가 없다고 진술하고 있다.

키예프 경찰은 쉬쇼프의 휴대전화와 개인 소지품 등을 사건 현장에서 확보하고 수사에 나섰다고 밝혔다.

지난해 8월 벨라루스 대선에서는 30년 가까이 장기집권 중인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대통령이 80% 이상의 득표율로 압승을 거뒀다. 이에 부정선거에 항의하는 야권의 대규모 시위가 몇 개월 동안 계속됐고, 이 과정에 당국의 강경 진압으로 3만 5000명 이상 체포됐다.

정치 혼란은 지금까지도 해소되지 않고 있다. 야권은 대통령 사퇴와 새로운 총선 및 대선 실시 등을 요구하고 있으나, 대선 이후 공식 취임한 루카셴코 대통령은 자국 군부와 권력기관의 충성, 러시아의 지원을 등에 업고 여섯 번째 임기를 버티고 있다.

벨라루스 당국은 야권 인사 체포와 탄압을 계속하고 있다. 지난달 말 루카셴코 정권에 반대하는 벨라루스의 전직 보안기관 요원 모임인 ‘비폴’(BYPOL)은 벨라루스 국가보안위원회(KGB)가 외국에 거주하는 야권 지도자들을 체포하기 위한 대규모 작전을 시작했다고 폭로했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유엔 인권최고대표 사무소 대변인은 우크라이나 당국에 철저하고 공정한 조사를 촉구했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다. 마르타 우르타도 대변인은 이날 유엔 제네바 사무소의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벨라루스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들에 대한 우리의 우려와 걱정이 한 단계 더 높아졌다”면서 “(벨라루스의) 상황은 분명히 악화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