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 국방부 청사 외곽에서 총격...경찰관 1명 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미국 버지니아주 알링턴의 국방부 청사(펜타곤) 외곽 버스정류장에서 3일(현지시간) 총격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현장을 봉쇄하고 수사하고 있다. 경찰관 1명이 칼에 맞아 숨진 것으로 전해졌으며 펜타곤은 약 1시간 정도 봉쇄됐다가 이후 봉쇄가 풀렸다. 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국방부 청사(펜타곤) 외곽 버스 승강장에서 3일(이하 현지시간) 오전 총격 사건이 벌어져 청사가 일시적으로 봉쇄됐다고 AP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총격은 이날 오전 국방부 청사 출입구 인근에서 시작됐다.

또 국방부 경찰관 1명이 칼에 맞았고, 이후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총격과 경찰관 살해가 연관돼 있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추가 폭력 위험성으로 청사가 봉쇄됐지만 지금은 봉쇄가 풀렸다.

국방부 보안국 트윗에 따르면 사건은 펜타곤교통센터 일부인 메트로 버스 승강장에서 발생했다. 이 승강장은 버지니아주 알링턴 카운티에 있는 펜타곤 건물을 불과 몇 발짝만 걸어 나가면 있는 곳이다.

AP에 따르면 펜타콘 건물 인근에서 여러 발 총이 발사되는 소리가 났고, 이후 잠깐 멈췄다가 최소 한 발 이상 더 쏘는 소리가 들렸다.

또 경찰이 '총격범'이라고 외치는 소리도 났다.

NBC는 이날 총격으로 여러 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면서 펜타곤 봉쇄는 1시간 넘게 지속됐다고 전했다.

알링턴 소방국은 트윗에서 "환자 여러 명을 발견했다"고 밝혔지만 부상 정도 등 세부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사건 약 한 시간 뒤 펜타곤 보안국은 트윗에서 현장이 이제 안전해졌다면서 정오 무렵 봉쇄는 해제됐다고 밝혔다.

미 국방부 청사는 5각형으로 생겨 펜타곤으로 불린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