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찰, '관절 전문' 연세사랑병원 압수수색..."대리 수술 의혹"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찰이 의료기구 업체 직원들에게 관절 대리 수술을 시킨 의혹이 있는 서울의 한 유명 병원을 압수수색 했습니다.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 의료사고 전담 수사팀은 오늘 오전(3일) 서울 서초구 연세사랑병원을 압수수색 했다고 밝혔습니다.

연세사랑병원은 '줄기세포 관절 치료' 특화 병원을 내세우며 지난 2003년 개업했는데, 병원장 A 씨는 인공 관절과 연골 치료제 등을 공급하는 의료 업체를 자회사로 설립해 의료 기구 등을 거래하고 업체 직원에게 대리 수술을 시킨 혐의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