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왕이 외교부장, 아세안서 “남중국해 中주권·권익 국제법 부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남중국해에서 중국의 주권과 권익은 유엔해양법협약을 포함한 국제법에 부합한다"고 주장했다.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왕 부장은 3일 화상으로 진행된 중국과 아세안 10개국 간의 외교장관 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중국은 "앞으로 일관된 입장을 견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왕 부장은 "중국과 아세안의 공동 노력으로 남중국해 상황은 전반적으로 안정을 유지하고 있다. 항행 및 비행의 자유는 법에 따라 보호받고 있다"고 했다.

이어 왕 부장은 "우리가 경계할 것은 개별 역외 국가가 이 지역 영토 및 해양 분쟁에 공공연히 개입하고 선진 군함과 항공기를 대량 파견해 이미 남중국해 평화와 안정의 최대 교란자가 됐다는 점"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또 "남중국해는 강대국 갈등의 각축장이 아니며, 그렇게 되어서는 안된다"며 "개별 역외국가가 지역 평화와 안정의 양호한 국면을 깨는 것을 허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