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양학선-신재환, 체조 올림픽 금메달은 오직 우리 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종도=뉴스핌] 김학선 기자 = 2020 도쿄올림픽에서 한국 체조 사상 두 번째로 올림픽 금메달을 목에 건 신재환 선수(왼쪽)가 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양학선 선수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08.03 yooksa@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