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끓여먹는 왕뚜껑 나온다… 팔도, 국물라면 제품 강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팔도가 대표 용기면 제품인 '왕뚜껑'을 봉지면으로 선보인다.

팔도는 왕뚜껑 봉지면을 출시하고, 빨간 국물라면의 라인업 확대를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왕뚜껑 봉지면은 용기면을 본인 만의 레시피로 끓여 먹는 소비자들을 위해 나왔다. 실제 소비자들은 왕뚜껑에 계란이나 소시지 등을 넣어 다양한 방식으로 즐긴다.

팔도는 왕뚜껑 용기면 특유의 맛 구현에 신경을 썼다. 기존 봉지면 대비 얇은 면발을 적용했다. 두께를 줄인 면발이 얼큰한 국물과 잘 어울린다는 평가다. 반죽에는 양배추, 표고버섯, 마늘, 대파 등 야채 추출물을 가미해 풍미를 살렸다. 냄비로 조리하는 방식에 맞춰 전분 함량을 조절해 면의 쫄깃함도 높였다. 분말스프에는 정제염 대신 볶은소금을 사용해 감칠맛을 더했다.

MZ세대를 겨냥한 가성비도 특징이다. 용기면 대비 면의 중량을 20% 늘렸다. 반대로 가격은 용기면보다 20% 이상 싸다. 팔도 관계자는 "소비자와 함께 하는 마케팅 활동으로 팔도의 국물라면을 대표하는 제품으로 키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