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러시아 “스푸트니크V 등 자국백신 델타변이 90% 이상 예방효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러시아제 백신인 스푸트니크V 등은 '델타'와 '델타 플러스' 변이에도 90% 이상의 예방효과가 있다고 러시아 당국이 3일(현지시간) 주장했다.

바이러스 감염 연구소 '벡토르' 소장 알렉산드르 세묘노프는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이들에 대한 자국 백신의 효능과 관련해 이같이 설명했다. 러시아에서는 지난해 8월 세계 최초로 승인한 '스푸트니크 V'를 포함해 현재 4종류의 코로나19 백신이 개발돼 사용되고 있다.

세묘노프 소장은 "(변이에 대한) 백신의 효능이 조금 떨어지긴 하지만 최근 자료에 따르면 여전히 90% 이상 수준에 머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그는 "접종으로 형성된 항체가 중화 효능을 발휘하고 있으며 델타와 델타 플러스 변이 감염에 아주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면서 "따라서 아직은 (기존) 백신 성분을 바꾸는 일에 착수할 필요가 없다"고 덧붙였다.

러시아에서는 델타 변이가 코로나19 감염의 주종을 이루는 가운데 델타 플러스 감염 사례도 확인됐다. 델타 변이는 현재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재유행을 주도하고 있는 바이러스로, 영국 유래 알파 변이보다 전파력이 1.64배 강하고, 입원 위험 역시 2.26배 높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다수의 전문가는 델타 플러스 변이가 인도발 델타 변이보다도 전파력이 더 강하고, 백신 효과도 떨어질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델타 플러스 변이는 델타 변이에 'K417N'이라고 불리는 돌기 단백질 변이가 하나 더 생긴 것이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