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화곡동 일가족 사망' 같은 골목서 40대 기초수급자 숨진 채 발견

댓글 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정한결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초생활수급자 40대 남성이 서울 강서구 화곡동의 한 다세대주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지난달 기초수급자 일가족 변사 사건이 발생한 곳과 같은 골목에서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3일 오전 10시15분쯤 화곡동의 한 다세대 주택 2층에서 40대 남성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악취가 난다'는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부패가 상당히 진행된 시신을 발견했다.

A씨는 지병을 앓고 있었으며, 지난 3월부터 기초생활수급자로 지정됐다. 이찰은 타살 등 범죄 혐의점의 가능성이 낮다고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신청해 정확한 사망 시점과 사인을 확인할 예정"이라며 "현재로선 범죄 혐의점은 없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A씨가 발견된 건물은 지난달 5일 화곡동 일가족 변사사건이 발생한 다세대 주택과 같은 골목이다. 당시 모자관계인 50대 여성 B씨와 30대 남성 C씨, B씨의 조카인 40대 여성 D씨 등 변사체 3구가 발견됐다. 이들 역시 모두 기초생활수급자였다.

경찰은 지난달 7일 C씨의 사인은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추정되고 다른 2명은 사인이 불분명하다는 부검 결과를 공개했다.

정한결 기자 hanj@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