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한국에 와 기분은 좋은데"…김제덕 '인스타 일기장'에 깨알소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2020 도쿄올림픽에서 양궁 2관왕에 오른 '파이팅 소년 궁사' 김제덕(17·경북일고)이 귀국 후 소감을 SNS에 올리며 근황을 전했습니다.

김제덕은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마스크를 쓴 사진과 함께 "한국 입국 후 호텔에서 하루를 격리하고 오늘 예천에 오게 됐다"며 "한국에 와 기분은 좋은데 2주간 자가격리를 하며 정해진 동선을 지켜야 한다"고 2주 자가격리에 들어간 사실을 알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