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천, 사후 확진 60대는 기초수급자…"기저질환 아직 확인안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사망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인천 시민은 혼자 살던 기초생활수급 대상자인 것으로 파악됐다.

3일 인천시 부평구 등에 따르면 이달 1일 사망한 뒤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60대 남성 A씨는 기초생활수급 대상자였다.

A씨는 부평구 한 다세대주택에 세 들어 혼자서 살고 있었으며 1일 오후 7시 50분께 해당 주택 소유주인 B씨에게 집 안에서 쓰러진 채로 발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