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귀문' 김강우 "첫 호러 도전? 힘들었지만 보람 있는 경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귀문' 김강우가 첫 호러영화에 도전한 소감을 전했다.

3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귀문'의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배우 김강우, 김소혜, 이정형, 홍진기, 심덕근 감독, 오윤동 CP가 참석했다.

'귀문'은 1990년 집단 살인 사건이 발생한 이후 폐쇄된 귀사리 수련원에 무당의 피가 흐르는 심령연구소 소장과 호기심 많은 대학생들이 발을 들이며 벌어지는 극강의 공포를 그린 작품이다.

이날 김강우는 "오늘 영화를 처음 봤는데, 움츠리고 긴장하면서 봐서 그런지 몸이 힘들다. 이런 경험은 처음이다"라며 "1시간 반동안 쉼없이 달려가는 영화인데, 시나리오 받았을 때부터 재밌었고 긴장감 느꼈었다. 여러분들도 저와 같은 긴장감을 느끼셨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데뷔 후 첫 호러에 도전한 것에 대해 그는 "즐거운 경험이었다. 호러를 데뷔하고 굉장히 늦게 하게 됐는데 보람도 있다"며 "찍을 때는 솔직히 많이 힘들었던 기억이 있는데, 결과물을 보니까 '선택을 잘 했구나, 좋은 영화 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귀문'은 18일 개봉 예정이다.

사진= CJ CGV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