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수홍, 이중적 악마 모습"…김용호 "방송 하차하라"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머니투데이

방송인 박수홍/사진=머니투데이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튜버 김용호가 최근 혼인 신고 소식을 알린 방송인 박수홍에게 "이중적인 악마같은 모습이 있다"는 제보 메일을 공개한 후, 이를 다시 언급하며 방송 하차를 요구했다.

유튜버 김용호는 지난 2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를 통해 박수홍의 전 여자친구라 주장한 A씨의 제보 메일에 대해 언급했다.

이 영상에서 김용호는 A씨의 제보 메일에 대해 "내가 제보 메일을 상당 부분을 가렸다. 왜 가렸냐면 너무 충격적이어서 가렸다"며 "많은 분들이 '제보자가 오버하는 거 아니냐' 하는데 결정적인 내용들, 실제 피해 사례를 지워서 그렇다. 피해 사례가 굉장히 구체적이고 충격적이었다"고 밝혔다.

앞서 김용호는 지난 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용호연예부장'에서 과거 박수홍과 잠시 교제했다고 밝힌 A씨가 보낸 제보 메일을 공개했다.

A씨는 "박수홍이라는 사람이 얼마나 소름 끼치고 가식적이고 비정상적인, 불안정한 인간인지 정도는 알 수 있는 제보"라며 자신의 경험을 폭로했다.

그는 "술에 취한 박수홍의 눈빛은 정말 무서웠다. 갑자기 천사가 악마로 변한 듯한 눈으로 신문배달, 우유배달 경험 등 본인의 힘들었던 어린 시절을 이야기했다. 그냥 '열등감 덩어리'라고 하면 그 사람을 잘 표현할 수 있는 단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내가 말하고 싶은 것은 정말 사람이 사이코패스처럼 180도 달랐다는 느낌과 두려움이었다. 밤새도록 그 무서운 눈빛과 분위기에 두려웠던 마음과 모든 상황에 서글퍼 눈물이 터졌다"고 말했다. 이어 "이 사건은 그냥 남녀 간의 일화일 수도 있다. 하지만 나는 박수홍이 정상적인 사람이 아니라는 것을 꼭 밝히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김용호는 "A씨가 그 당시에는 (박수홍이) 술에 취했다고 생각했다더라. 그런데 지금 와서 생각해보니 술에 취한게 아닌 거 같다는 거다"라며 "(박수홍이) 술을 많이 하는 스타일도 아니다. 술에 취하면 술 냄새가 난다든가 얼굴이 빨개진다든가 하는데 그런게 없었다더라. 그런데 사람이 완전 180도 변했다고 한다"며 의문을 제기했다.

또한 김용호는 "많은 분들이 '그때 고소하지, 왜 지금 와서 이러냐'고 하는데, 일반인이 연예인을 고소하는 게 독한 마음 먹지 않고는 쉽지 않다. 일반인 입장에서는 당시 나이도 어리고 피해가 올까봐 '내가 잊자' 하면서 넘기고 있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A씨는 이익을 챙기려는 게 아니다"라며 "박수홍의 가식적인 이미지, 선량해보이는 방송 속 이미지에 속고 있는 사람들한테 자신이 직접 경험한 것을 알려주고싶다는 것, 그 이유 하나다"라고 했다.

이어 김용호는 박수홍을 향해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시라. 박수홍 씨가 할 수 있는 단 하나의 방법이다. 또 거짓말로 해명하다가 2차 폭로 맞지 마시고,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고 자숙하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그러나 박수홍은 이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한편 박수홍은 지난 3월 친형 부부와의 금전적 갈등 사실을 인정하고, 지난 30년 간 자신의 매니저로 일했던 친형 박진홍 메디아붐엔터테인먼트 대표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횡령) 혐의로 고소했다. 이에 대해 박진홍 대표는 동생 박수홍과의 갈등이 1993년생 여자친구 때문에 갈등이 시작됐다고 주장했다.

이은 기자 iameu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