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中 사이클 선수들, 마오쩌둥 배지 달고 시상대 올라 논란 [도쿄 올림픽]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IOC 헌장 50조 "메달 시상식에서의 정치적 행동 금지"

美 레이븐 손더스, 시상대에서 X 표시해 IOC 조사 받는 중

서울경제



2020 도쿄올림픽에서 중국의 사이클 선수들이 마오쩌둥 전 중국 주석 배지를 달고 시상대에 오른 것과 관련, 국제올림픽위원회(IOC) 헌장 위반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지난 2일 일본 시즈오카현 이즈벨로드롬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사이클 여자 단체스프린트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바오산쥐와 중톈스는 유니폼 위에 마오쩌둥의 두상이 그려진 배지를 부착하고 시상대에 섰다. 이들은 예선에서 세계신기록을 세우는 등 압도적인 기량을 자랑했다.

로이터통신은 이들이 시상대에서 마오쩌둥 배지를 달고 나온 행동이 올림픽 헌장 위반 소지가 있다고 보도했다. 마오쩌둥 배지 착용이 중국 내에서는 당연한 일일지라도, 정치적 행위에 해당한다는 것이다. 앞서 IOC는 종교적·인종적 선전을 전면 금지하는 올림픽 헌장 50조를 완화해 경기를 방해하지 않고 동료 선수들을 존중하는 선에서 개인의 의사를 표현하는 것은 허용했다. 무릎 꿇기 등이 여기에 해당한다. 그러나 메달 시상식에서의 정치적인 행동은 여전히 금지하고 있다.

앞서 여자 포환던지기에서 은메달을 딴 미국의 레이븐 손더스는 시상대에서 머리 위로 양손을 교차해 엑스(X) 표시를 한 행동으로 IOC의 조사를 받고 있다. 이에 대해 손더스는 “억압받는 자들에게 지지를 표현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올림픽·패럴림픽위원회 역시 “해당 행동은 인종적·사회적 정의를 지지하는 평화적인 표현이며 다른 선수들을 존중하면서 한 것”이라며 규정 위반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연우 인턴기자 yeonwoo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