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민주당, 윤석열에 "책 한 권만 읽은 사람이 더 무서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이 이른바 '부정식품'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거듭 비판했습니다.

박완주 정책위의장은 원내대책회의에서 단 한 권의 책도 읽지 않은 사람보다 단 한 권의 책만 읽은 사람이 왜 더 무서운지 체감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국민 누구나 선택의 자유가 보장돼야 한다는 것은 이견이 없다면서 다만 그 선택의 폭이 '부정식품'과 '정당식품' 사이에 있어선 안 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