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트로트와 연예계

'코리아 온 스테이지' 아이돌→트로트 아티스트 총출동..12일 방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정혜연 기자]소중한 문화유산을 무대로 글로벌 아티스트들이 특별한 음악회를 선물한다.

문화재청이 주최하고 한국문화재재단과 KBS한국방송이 주관하는 '코리아 온 스테이지-남원 광한루(이하 '코리아 온 스테이지')'가 지난달 20일 전북 남원 광한루원 야외 특설무대에서 무관중 녹화로 진행됐다.

'코리아 온 스테이지'는 국내 최초 문화재를 주인공으로 한 공연으로, 지난해 수원화성에 이어 올해는 대한민국 명승 제33호이자 한국 누정을 대표하는 국가지정문화재 남원 광한루원이 주인공이 됐다.

오는 12일 방송되는 '코리아 온 스테이지'는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통해 대한민국의 위대한 문화유산에 담긴 역사를 전 세계인에게 소개한다. 또한 K-POP 스타가 광한루원을 체험하며 우리 문화유산을 직접 소개하는 등 보다 풍성해진 테마로 꾸며진다.

광한루원이 배경인 만큼 성춘향과 이몽룡의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와 한국의 미를 담은 전통 예술공연을 무대에 올린다.

또한 한류 열풍의 일등공신 한국 드라마 OST부터 K-POP의 위상을 세계로 널리 알리고 있는 아이돌 그룹, 트로트, 힙합, 크로스오버 등 각 장르를 대표하는 국내 최정상급 아티스트들이 총출동해 무대를 빛낸다.

'코리아 온 스테이지' 주최 측은 "지속적인 코로나19 확산세에 따라 방역 당국의 지침을 준수하여 녹화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한편, '코리아 온 스테이지-남원 광한루'는 오는 12일 밤 11시 KBS 2TV에서 방송되며 KBS월드를 통해 117개국에 송출된다.

[사진 = KBS 제공]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